문재인 대통령 "증오와 혐오, 가짜뉴스가 공정한 언론 해친다"

언론·광고 자본, 속보 경쟁 문제도 지적…"언론 자유야말로 민주주의 근간"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전 청와대에서 국경없는 기자회 크리스토프 들루아르 사무총장 면담 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세드릭 알비아니 국경없는기자회 동아시아 지부장, 정규성 한국기자협회장, 크리스토프 사무총장, 문 대통령, 윤도한 국민소통수석, 김혜경 국경없는기자회 한국 특파원.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전 청와대에서 국경없는 기자회 크리스토프 들루아르 사무총장 면담 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세드릭 알비아니 국경없는기자회 동아시아 지부장, 정규성 한국기자협회장, 크리스토프 사무총장, 문 대통령, 윤도한 국민소통수석, 김혜경 국경없는기자회 한국 특파원.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생각이 다른 사람들 간의 증오와 혐오, 너무나 빠르게 확산하는 가짜뉴스와 허위정보가 공정한 언론을 해치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언론자유 확대를 주장하는 국제단체인 '국경없는기자회(RSF)'의 크리스토프 들루아르 사무총장과 약 30분간 접견하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나는 언론 자유야말로 민주주의의 근간이라고, 또 민주주의의 기본이라고 생각한다"며 "언론이 자유로우면서도 공정한 언론으로서 역할을 다할 때 사회가 건강하게 발전해 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믿는다"고 강조했다.

이어 "국경없는기자회의 노력 덕분에 정치권력으로부터 언론의 자유를 지켜내는 데에는 많은 발전이 있었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언론의 자유를 이렇게 침해하는 것은 그뿐만이 아니다"라며 "언론 자본·광고 자본의 문제, 그리고 또 속보 경쟁, 그리고 서로 아주 극단적인 입장의 대립 등이 공정한 언론을 해치고 있다"고 지적했다.

문 대통령은 또 "진실에 바탕을 둔 생각과 정보들이 자유롭게 오갈 때 언론의 자유가 진정으로 실현될 수 있다"며 "사실에 기반한 공정한 언론이 사회 구성원의 신뢰를 높일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국경없는기자회가 한국의 언론자유수호운동을 지지해 주신 점에 감사드린다"며 "언론이 공정한 언론으로서 사명과 역할을 다하도록 하는 데 계속해서 큰 역할을 해달라"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국경없는기자회가 추진하는 '정보와 민주주의에 관한 국제선언'에 지지 의사를 밝히며, 이 선언을 이행하기 위한 정부 간 협의체인 '정보와 민주주의를 위한 파트너십'에 참여하겠다는 뜻을 드러냈다.

이 선언은 언론의 자유, 독립, 다양성, 신뢰성을 보장해야 한다는 원칙 및 이를 이행하기 위한 국제논의가 필요하다는 제안을 담고 있다.

들루아르 사무총장은 "인권변호사로 활동하셨던 분이 대통령으로 당선이 됐다는 사실, 그리고 이렇게 중요한 한국이라는 국가에서 이런 좋은 일이 일어났다"며 "한국뿐만 아니라 전 세계에 있어서도 아주 긍정적인 사건"이라고 했다.

이어 "제가 2년 전 한국에 왔을 때 문재인 정부에서 '2022년까지 한국의 언론자유지수를 30위까지 끌어올리겠다'라고 굳은 의지를 천명했다"며 "한국은 이전 10년 동안 언론 자유에서 힘든 시기를 가졌지만 이후 많은 환경 개선이 있었다.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그는 "기자회의 프로젝트가 문 대통령의 지지를 받아 매우 기쁘다"며 "한국이 아시아의 민주주의와 언론자유도를 보여주는 지표로 자리매김하기를 바란다"고 기대했다.

이번 접견은 들루아르 사무총장이 2017년 6월에 이어 지난 6월 공식 서한을 보내 '정보와 민주주의에 관한 국제선언'에 대한 지지와 함께 문 대통령과 만남을 요청하며 성사됐다.

한국 대통령이 국경없는기자회 대표단을 만난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이 자리에는 대구경북기자협회장을 지낸 정규성 한국기자협회 회장도 참석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