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삭발 동참 강효상 의원 "조국 앉을 곳은 피고인석"

17일 동대구역서 단행, 오전에는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 삭발

영상ㅣ안성완 asw0727@imaeil.com

 

 

강효상 자유한국당 국회의원이 17일 동대구역 광장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 철회를 촉구하며 삭발하고 있다. 성일권 기자 sungig@imaeil.com 강효상 자유한국당 국회의원이 17일 동대구역 광장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 철회를 촉구하며 삭발하고 있다. 성일권 기자 sungig@imaeil.com

강효상 자유한국당 국회의원(대구 달서병 당협위원장)이 17일 오후 동대구역 광장에서 조국 법무장관 사퇴를 촉구하며 삭발했다.

전날 문재인 대통령의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에 항의하고 조 장관의 사퇴를 촉구하며 제1야당 대표로는 처음으로 삭발한 황교안 당 대표의 뜻을 잇는 릴레이 삭발로 대구경북 한국당 당협위원장으로서는 최초다.

강 의원은 삭발 이후 성명을 내 "머리부터 발끝까지 허위, 조작, 위선으로 칠갑된 조국의 결격 사유는 문재인 정권에서 임명하려 들었던 모든 장관 후보자들의 비리 의혹 합보다 많다"며 "조국이 앉아야 할 자리는 장관실이 아니라 재판정 피고인석이다"고 주장했다.

그는 "조국은 장관 자격도 없고 사법개혁의 적임자는 더더욱 아니다. 조국의 행위는 청산되어야 할 구태이자 개혁대상"이라고 강조했다.

강 의원은 "어떤 정권도 국민을 이길 수는 없다. 문재인 위선 정권을 심판할 수 있는 사람은 자유한국당도 아니고 검찰도 아니다. 오직, 평생을 반칙 없이 선량하게 살아온 국민 여러분"이라며 "국민을 둘로 쪼개놓은 위선자들에게 국민의 힘으로 심판해달라"고 호소했다.

앞서 이날 오전 지난 20대 총선에서 대구 수성갑에 출마했던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도 청와대 앞 분수대에서 조 장관 사퇴를 요구하며 삭발했다. 김 전 지사는 삭발에 앞서 "머리를 깎을 수밖에 없는 제 마음이 너무 비통하다"며 "우리 국회의원들 전부 머리 깎고 의원직 던지고 이 자리(청와대 앞)에 와서 문재인을 끌어내려야 한다"고 말했다.

강효상 자유한국당 국회의원이 17일 동대구역 광장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 철회를 촉구하며 삭발하고 있다. 성일권 기자 sungig@imaeil.com 강효상 자유한국당 국회의원이 17일 동대구역 광장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 철회를 촉구하며 삭발하고 있다. 성일권 기자 sungig@imaeil.com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