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의 승부수, 삭발…그다음 카드는?

추경호 "다음 수는 황 대표만 알 것…조국 사퇴 때까지 장외투쟁은 이어질 것"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오른쪽)가 17일 국회 앞에서 단식 농성중인 이학재 의원을 격려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오른쪽)가 17일 국회 앞에서 단식 농성중인 이학재 의원을 격려하고 있다. 연합뉴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6일 조국 법무부 장관 파면 촉구 '승부수'로 삭발을 단행한 가운데 정치권에서는 황 대표가 제1야당 대표의 결기를 어디까지 보여줄지 관심이 쏠린다. 다만 삭발이라는 초강수를 둔 이상 더 강한 '한 방'이 나오기는 쉽지 않을 것이라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17일 황 대표 측근인 추경호 한국당 전략기획부총장(대구 달성)은 매일신문 기자와 통화에서 "대여 투쟁을 하는데 장외투쟁부터 삭발, 단식 등 여러 옵션이 있을 것이다. 그런데 16일 오전 최고위원회의가 열릴 때까지 주변 의원들과 당직자들이 전혀 몰랐을 정도로 황 대표 스스로 삭발이라는 '카드'를 선택했다"며 "이번 선택과 마찬가지로 다음 수를 어떻게 둘지는 황 대표만이 알 것이다. 다만 청와대가 생각을 바꾸고 조 장관이 사퇴할 때까지 장외투쟁과 함께 원내에서 조국 일가 의혹을 규명하는 투쟁이 이어질 것"이라고 밝혔다.

추 부총장 설명대로라면 황 대표는 삭발에 이어 단식과 같은 또 다른 강공을 펼치기보다는 원외투쟁을 확산하는 데 주력할 것으로 보인다.

실제로 황 대표는 삭발 투쟁 다음날인 17일 '조국 파면'을 촉구하면서 단식투쟁 중인 이학재 한국당 의원을 격려 방문한 데 이어 오후에는 서울 광화문에서 조국 파면 촉구 1인 시위를 진행했다. 또한 한국당은 개천절인 내달 3일 장외집회를 준비하고 있다.

정치권 관계자도 "일종의 자해에 해당하는 삭발이라는 충격 요법으로 공세수위를 최고조로 끌어올리며 내년 총선에 앞서 정치적 승부수를 던졌다. 사실상 다음 선택지는 없는 셈"이라면서 "게다가 삭발 이후에 또다시 강공을 펼치면 '강경 일변도' 이미지가 짙어지면서 중도층과 오히려 더 멀어질 우려도 있어 그동안 해온 장외투쟁 정도 선에서 정부여당을 압박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매일신문은 모든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다만, 아래의 경우에는 고지없이 삭제하겠습니다.
·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 개인정보 · 명예훼손 소지가 있는 댓글 · 도배성 댓글 ·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