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의회 일본 전범기업 제품 공공구매 제한 조례 만든다

공공구매만큼은 지양, 민족 자존심 지키고 올바른 역사의식 확립 취지

김동식 대구시의회 의원 김동식 대구시의회 의원

대구시의회가 일본 전범기업 제품 공공구매를 제한하는 조례안 제정에 나선다.

17일 제269회 임시회를 개의한 대구시의회는 19일부터 24일까지 김동식 대구시의원(기획재정위)이 대표발의한 '대구시 일본 전범기업 제품 공공구매 제한에 관한 조례안'을 심의한다.

이 조례안은 국무총리실이 발표한 현존 전범기업 284개와 이들 기업이 100% 출자하거나 주식 보유, 인수합병한 업체가 생산한 제품을 구매하지 않도록 노력 의무를 다하도록 했다.

구체적으로 ▷전범기업에 대한 정의 및 조례 적용 대상 기관을 규정하며 ▷일본 전범기업 제품의 공공구매 제한을 위한 기본 계획의 수립·시행에 관한 사항 ▷전범기업 제품 공공구매를 지양하는 문화가 조성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을 규정해 놨다.

이 조례안이 상임위 심의를 통과하면 25일 본회의에 상정된다.

김동식 시의원은 "일본의 전범기업은 강점기에 우리 국민을 강제 동원해 착취한 노동력으로 세계적 기업이 됐지만, 강제동원 피해자들에게 배상은커녕 공식사과 조차 외면하고 있다"며 "국민 세금으로 구입하는 공공구매에서 만큼은 전범기업 제품을 지양해 민족 자존심을 지키고 올바른 역사의식을 확립하자는 취지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