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국회 찾아 민주·정의당 지도부 예방 "검찰개혁에 최선 노력"

이해찬 "법무·검찰개혁 잘 임해달라", 심상정 "필사즉생의 노력해달라" 주문

조국 법무부 장관이 17일 오전 국회를 찾아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를 예방하고 있다. 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이 17일 오전 국회를 찾아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를 예방하고 있다. 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이 17일 오후 국회에서 정의당 심상정 대표를 예방하고 있다. 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이 17일 오후 국회에서 정의당 심상정 대표를 예방하고 있다. 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은 17일 취임 인사차 국회를 찾아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예방하고 "국민 여러분과 당 대표님께 많은 심려를 끼쳐서 죄송하다는 말씀을 다시 한번 드린다"고 밝혔다.

조 장관은 "겸허한 자세로 업무에 임하겠다. 법무·검찰개혁 작업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에 대해 "혹독한 청문회를 거쳤기 때문에 수고가 많았고 여러 가지 어려움이 있으리라고 생각한다"며 "법무·검찰개혁을 이제 시작하는 것이라 생각하고 잘 임해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조 장관은 이 대표에 이어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와 문희상 국회의장을 차례로 만났다.

이 원내대표는 "검찰개혁과 사법개혁을 반드시 해야 하고, 그것을 가장 잘 해낼 수 있는 적임자는 조국이었다고 신용보증한다"며 "법무부 장관에게 맡겨진 소임을 잘 감당하기를 거듭 응원한다"고 격려했다.

조 장관의 문 의장 예방은 모두발언 공개 없이 처음부터 끝까지 비공개로 이뤄졌다.

오후에는 심상정 정의당 대표와 유성엽 변화와 희망의 대안정치연대 대표를 각각 예방했다.

심 대표는 "국민의 신뢰를 확고하게 하기 위해서 필사즉생의 노력을 해주길 바란다"면서 "조 장관이 개혁의 동력이 될 때는 적극적으로 응원하겠지만 개혁의 장애가 될 때는 가차 없이 비판할 것"이라고 말했다.

유 대표는 조 장관 일가에 대한 검찰 수사 등을 거론하면서 사실상 '자진사퇴'를 요구했다.

유 대표는 "조 장관이 그 자리에 앉아있는 것 자체가 오히려 국회에서 (사법개혁) 법안 처리 과정에서도 별로 좋은 것이 아닌 것 같다"며 "(자리를) 내려놓는 것이 좋지 않겠냐는 국민들 의견이 많은데 깊게 생각해주는 것이 좋겠다"고 말했다.

조 장관은 이에 "주신 말씀 무겁게 받아들이고 생각하겠다"며 "제 가족과 관련해 수사 지휘를 하지 않는 것은 당연한 것이고 보고 자체를 받지 않고 있다"고 언급했다.

조 장관은 18일 국회를 찾아 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와 조배숙 민주평화당 원내대표를 만날 예정이며, 정동영 평화당 대표 예방 일정은 오는 19일 오전 11시로 잡혔다.

조 장관 측은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에도 예방 일정 조율을 위해 연락 취했으나, 두 정당은 조 장관의 예방을 거절한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매일신문은 모든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다만, 아래의 경우에는 고지없이 삭제하겠습니다.
·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 개인정보 · 명예훼손 소지가 있는 댓글 · 도배성 댓글 ·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