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심대출 신청 폭주, 주택금융공사 홈피 마비

대구에서도 은행 창구와 전화로 문의와 신청 잇따라…"29일까지 신청받고 집값 낮은 순으로 배정"

변동·준고정금리 주택담보대출을 장기·고정금리로 바꿔주는 '서민형 안심전환대출' 신청 접수가 시작된 16일 서울 여의도의 한 은행에서 고객들이 상담받고 있다. 연합뉴스 변동·준고정금리 주택담보대출을 장기·고정금리로 바꿔주는 '서민형 안심전환대출' 신청 접수가 시작된 16일 서울 여의도의 한 은행에서 고객들이 상담받고 있다. 연합뉴스

대구를 비롯해 전국에서 '서민형 안심전환대출' 신청과 문의가 줄을 이었다. 변동·준고정금리 주택담보대출을 장기·고정금리로 전환할 수 있기 때문이다.

신청 첫날인 16일 주택금융공사에는 오후 4시 기준으로 7천222건의 안심전환대출 신청이 접수됐다. 이들이 신청한 대출금액은 8천337억원이다.

안심전환대출은 10∼30년 만기 연 1.85∼2.10%(우대금리 적용시) 고정금리로 기존 대출을 최대 5억원까지 바꿔준다. 온라인으로 신청하면 0.1%포인트의 금리 우대 혜택을 볼 수 있다.

주금공 홈페이지(www.hf.go.kr)에는 이날 신청이 폭주했다. 전체 7천222건 중 3천239건이 온라인으로 이뤄졌다. 주금공 홈페이지는 오전 한때 대기자가 수만 명에 달하기도 했다. 대기번호를 받고 한참이 지나야 접속이 이뤄지기도 했다.

대구지역에서도 전화나 방문 상담을 통해 안심전환대출 신청 자격을 묻거나 신청하려는 사람들이 몰렸다. NH농협은행 관계자는 "대구 범어동지점을 비롯해 일부 영업점에는 오전부터 안심전환대출 신청자가 몰려서 업무가 원활하지 않을 지경이었다"며 "몇몇 지점은 담당자가 업무를 다 처리할 수 없어서 다른 금융기관에서 대출상담사를 파견받기도 했다"고 말했다.

안심전환대출 신청은 이달 29일까지 2주간이다. 선착순이 아니라서 이 기간 내 아무 때나 신청하면 된다.

한편 부부(미혼일 경우 본인) 기준 1주택자로 대상을 한정한 이번 대출에서 지방의 노후·소형 단독주택은 보유주택에서 제외된다. 사용승인 후 20년 이상 경과된 단독주택이나 85㎡ 이하의 단독주택, 부모 또는 배우자로부터 상속받은 단독주택 등은 보유주택으로 보지 않는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매일신문은 모든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다만, 아래의 경우에는 고지없이 삭제하겠습니다.
·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 개인정보 · 명예훼손 소지가 있는 댓글 · 도배성 댓글 ·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