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전 대통령, 수감 900일 만에 바깥으로

서울 강남의 성모병원 입원해 어깨수술받고 3개월 가량 재활치료도 받을 듯

국정농단 사건으로 2년 5개월째 구속 수감 중인 박근혜 전 대통령이 16일 어깨 부위 수술을 받기 위해 서울성모병원으로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 국정농단 사건으로 2년 5개월째 구속 수감 중인 박근혜 전 대통령이 16일 어깨 부위 수술을 받기 위해 서울성모병원으로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

국정농단 사건으로 2017년 3월 31일 구속·수감됐던 박근혜(67) 전 대통령이 16일 오전 수감 중인 서울구치소를 나와 서울 성모병원에 입원, 수감 시작 900일 만에 외부생활을 하게됐다. 박 전 대통령은 이 병원에서 어깨수술을 받게 되며 재활기간까지 포함하면 최소 3개월 가량은 입원해야할 것으로 보인다.

박 전 대통령은 이날 오전 10시 28분쯤 경기도 의왕 서울구치소에서 서울 반포동 서울성모병원으로 이송돼 입원 수속을 밟았다. 병원 도착과 함께 모습을 드러낸 박 전 대통령은 안경과 마스크를 착용했다. 머리핀으로 올림머리를 유지하고 앞머리도 넘겼다.

박 전 대통령은 병원 도착 직후 엑스레이와 심전도 등 수술에 필요한 기초 검사를 받았다. 별다른 문제가 없으면 17일 어깨 부위 수술을 받을 예정이다. 박 전 대통령은 어깨 관절 부위를 덮고 있는 근육인 회전근개가 파열돼 왼쪽 팔을 거의 사용하지 못하는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병원 측은 수술 이후 재활을 마치고 회복될 때까지 3개월가량 걸릴 것으로 보고 있다.

박 전 대통령은 허리디스크 등 지병으로 서울성모병원 등에서 외부진료를 받거나 한의사가 구치소를 방문해 치료를 해왔다.

박 전 대통령은 국정농단 사건 상고심의 구속 기간이 만료된 올해 4월과 이달 초 두 차례에 걸쳐 검찰에 형집행정지 신청을 했으나 모두 불허됐다.

법무부는 두 번째 형집행정지 신청이 불허된 지 이틀 만인 지난 11일 어깨 수술을 위해 입원을 결정했다.

법무부에 따르면 구치소 소속 의료진의 진료 및 외부 의사의 초빙진료와 외부병원 후송 진료 등을 통해 치료를 해왔지만 어깨 통증 등 상태가 호전되지 않아 최근 서울시내 외부 병원에서 정밀 검사를 했다. 정밀 검사 결과 좌측 어깨 부위에 대한 수술이 필요하다는 전문의 소견과 박 전 대통령 의사까지 고려해 법무부는 16일 입원을 결정했다.

박 전 대통령은 옛 새누리당 공천에 개입한 혐의로 징역 2년이 확정된 기결수 신분이다. 이와 별개로 재판이 진행된 국정농단 사건은 2심에서 징역 25년에 벌금 200억원을 선고받았으나 지난달 대법원이 사건을 파기환송해 서울고법에서 다시 재판을 받고 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