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조국 법무 자진 사퇴하라"…추석연휴 총공세

황교안 "문 정권 권력형 게이트, 조국 갈 곳은 조사실…구속해야"

15일 국회 본청 앞 계단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추석 민심 국민보고대회'에서 황교안 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15일 국회 본청 앞 계단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추석 민심 국민보고대회'에서 황교안 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은 연휴 마지막 날인 15일 국회 본청 앞 계단에서 '추석 민심 국민보고대회'를 열었다.

15일 국회 본청 앞 계단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추석 민심 국민보고대회'에서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 등 참석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연합뉴스 15일 국회 본청 앞 계단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추석 민심 국민보고대회'에서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 등 참석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연합뉴스

황교안 대표는 이날 "문재인 정권의 권력형 게이트를 덮기 위해서 조국을 법무부 장관으로 세운 것 아니냐고 하며 정권 퇴진까지 말하는 사람이 많아지고 있다"며 "문 대통령은 정신 차리라. 나라가 무너지고, 국민이 힘들어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범죄를 해놓고 숨기고, 드러나려고 하면 은폐하고 증거를 조작하는 법과는 반대로 가는 반(反)법치 정부를 바로 잡기 위해, 조국이 가야 할 곳은 법무부가 아니라 조사실이다. 반드시 구속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도 조 장관의 사퇴 문제와 관련해 "우리가 할 수 있는 모든 수단을 써야 한다"며 "국회에서 조국 해임 건의안과 국정조사를 관철하겠다. 또 윤석열 검찰총장이 수사를 더 잘하게 하기 위해서라도 특검을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저들은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를 파괴하는 헌법 파괴 세력으로 진보라는 말도 어울리지 않는다"며 "헌법 파괴 세력에 맞서 단호하게 단일대오를 유지하고 황교안 대표를 중심으로 우파 전체가 통합해서 하나로 가자"고 촉구했다.

한편 같은 당 이학재 의원은 이날 조 장관 퇴진을 촉구하며 단식에 돌입했다.

이 의원은 입장문을 통해 "성난 민심을 받들어 오늘부터 조국 퇴진과 문재인 대통령의 사과를 요구하며 단식에 들어간다"며 "문 대통령과 집권 세력이 자기편이면 뭘 해도 괜찮다는 아집과 오만에 사로잡혀 있고, 국민을 무시하고 우습게 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