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사태 거치면서 여야 간극 괴리는 물론 내부 균열까지 감지되고 있어 주목

홍준표 나경원 민경욱. 매일신문 DB 홍준표 나경원 민경욱. 매일신문 DB

조국 청문회 사태를 거치면서 여야간 벌어진 간극 사이로 내부 균열도 감지되고 있다.

자유한국당은 홍준표 전 한국당 대표가 청문회 정국 리더십을 문제 삼으며 나경원 원내대표에 직격탄을 날렸다. 전직 대표가 현직 원내 사령탑 경질설을 주장하고 나선 것이다.

홍 전 대표는 지난 추석 연휴 기간 내내 페이스북을 통해 추가경정예산안 심사, 개혁법안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 조국 법무부 장관 청문 정국 등에서 나 원내대표의 '전략 실패'를 주장하며 나 원내대표의 사퇴를 거듭 촉구했다.

홍 전 대표는 지난 12일 "과오를 인정하고 내려오는 것이 책임정치를 실현하고 야당을 살리는 길"이라고 했고, 14일에도 "전투에 실패한 장수는 전쟁 중에 참(斬)하기도 한다. 그래서 읍참마속(泣斬馬謖)이라는 고사성어도 있는 것"이라고 언급했다.

이 같은 홍 전 대표의 거듭된 사퇴 요구에 나 원내대표는 직접적인 반응은 내놓지 않았으나 민경욱 대변인이 대신 나서 "지금 분열을 꾀하는 자는 적이다. 내부 총질도 금물"이라며 '페이스북' 논쟁을 시도했다.

민 대변인의 항변에 홍 대표는 다시 "초선이라도 예의는 지켜라. 내부 충고를 적이라고 하는 것은 지나쳐도 한참 오버한 것"이라며 논쟁을 키워가는 형국이다.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연합뉴스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박용진 의원.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박용진 의원.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에선 유시민 사람사는세상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조국 정국'에서 자신의 발언을 비판한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에게 "말을 잘못했다"라고 지적하면서 논쟁이 일고 있다.

박 의원은 한 케이블 방송에 출연해 조국 장관 사퇴를 촉구하는 서울대 총학생회 집회 문제를 거론하던 중 박근혜 정부 때 민주당이 반대한 '복면 착용 금지법'에 대한 유 이사장의 '찬성' 언급에 대해 "유시민 씨는 민주당원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유 이사장은 "박 의원이 뭘 잘못했냐면 누구든 집회를 할 때 마스크를 쓰는 것에 대해 지지할 수도 있고 반대할 수도 있다. 그러나 마스크를 쓰게 하는 법을 만들거나 마스크를 못 쓰게 하는 법을 만드는 것은 완전 다른 문제다. 이건 독재"라며 "제가 그거(박 의원이 출연한 방송) 보다가 화딱지가 났다"고 지적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