反조국 전선, 보수 통합 마중물 될까

나경원 "국회 내 세력 결집을"…황교안, 손학규·정동영 찾아 조국 장관 파면 야권연대 제안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0일 오후 서초구 서울고속버스터미널 앞 광장에서 열린 '살리자! 대한민국 문재인 정권 순회 규탄대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0일 오후 서초구 서울고속버스터미널 앞 광장에서 열린 '살리자! 대한민국 문재인 정권 순회 규탄대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바른미래당 유승민 의원이 10일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59차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바른미래당 유승민 의원이 10일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59차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내년 총선을 앞두고 최대 변수로 꼽히는 '보수 통합'이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으로 급물살을 탈지 관심이 쏠린다.

그동안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찬반과 '중도·개혁보수' 노선 사이에서 좀처럼 한목소리를 내지 못했던 범보수 진영이 조국 장관 임명을 놓고 공감대를 이루면서 새로운 '통합의 흐름'을 형성하는 분위기가 조성되고 있기 때문이다.

10일 오전 열린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의 원내대책회의와 기자회견에서는 일제히 조 장관 임명 규탄과 함께 대정부 연대 투쟁 가능성을 시사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조 장관을 임명한 지 하루 만에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에서 '반(反)조국 전선'이 형성되면서 범보수 진영이 뜻밖의 합종연횡을 이루는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온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날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문 대통령이 국민의 뜻에 반해 부적격한 인사를 법무부 장관에 앉혔다는 성토가 쏟아지고 있다"며 "국회 내 세력이 뜻을 모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황교안 대표는 같은 날 기자회견에서 '조국 파면과 자유민주주의 회복을 위한 국민연대'를 제안한 데 이어, 곧바로 국회 본청을 가로질러 반대편에 위치한 바른미래당 원내수석부대표실에서 손학규 대표를 만났고, 이후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도 만났다.

황 대표가 국회 내에서 다른 당 대표를 찾아간 것은 이례적인 일로, 손학규·정동영 대표에게 조 장관 파면 등 '반조국 연대'의 힘을 합치자는 뜻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바른미래당 유승민 의원은 원내대책회의가 끝난 후 기자들과 만나 '한국당에서 연대를 제안하면 받아들이겠느냐'는 질문에 "(한국당에서) 제의가 온 것은 아니다"라면서도 "한국당이나 저희나 이 문제에 대해서는 생각이 같다. 그렇다면 협력 안 할 이유가 없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정치권 관계자는 "유 의원에게 '러브콜'을 보낸 한국당과 한국당에 비판적인 유 의원이 이번 사태를 계기로 연합정치에 나설지 주목된다"면서 "이번 사태가 야권 재편의 변수가 될 수도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