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K 여당 의원, "조국 국면 일단락 짓고 현안 챙기자"

김부겸 의원 측 “내놓을 메시지 없다”, 지역 여권 국면전환 시도

9일 문재인 대통령의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에 대구경북의 여당 국회의원들은 "이제 조국 국면은 일단락 짓고 경제문제 등 시급한 국정현안으로 눈을 돌리자"는 입장을 내놨다.

홍의락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홍의락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홍의락 더불어민주당 의원(대구 북을)은 "지역의 추석 민심은 정치 현안이 아니라 지역경기 활성화 등 먹고사는 문제로 집중될 것"이라며 "대구경북은 국내 경기가 호황일 때 제 몫을 챙기지 못 한 탓에 지금 어려움을 겪고 있는데 이에 대한 타개책을 논의하는 것이 지역구 정치인의 역할"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홍 의원은 "지역의 중소기업들이 잇따른 국내외 악재로 신음하고 있는 상황을 현장에서 챙기고 일하는 여당의 모습을 보여드리는 추석연휴를 보내겠다"고 말했다.

김현권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김현권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내년 총선 경북 구미을 출마를 준비하고 있는 김현권 민주당 의원(비례) 역시 "문재인 대통령의 임명을 계기로 '조국 문제'를 매듭지을 필요가 있다"며 "일본의 경제보복에 따른 후속대책 마련과 남북문제 대응 등 산적한 현안이 많은데 언제까지 조국 장관 문제에만 매달릴 수는 없지 않느냐"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이어 "국민들이 먹고 사는 문제에 대한 답을 내놓는 민생정치에 정치권의 역량이 집중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IMG03}]

다만, 김부겸 민주당 의원(수성갑)은 유구무언(有口無言)의 입장을 보였다.

김 의원 측 관계자는 이날 매일신문 기자와의 통화에서 "조국 장관 임명과 관련해선 내놓을 입장이 없다"며 "개인 자격의 SNS 메시지도 없을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지역 정치권에선 민주당이 '힘 있는 여당, 일하는 여당'의 이미지를 강조하며 국면전환을 시도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조국 장관의 자녀 입시 지원 논란으로 지역의 전통적인 민주당 지지층인 젊은이들마저 등을 돌리고 있는 상황을 조기에 종결하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지역 정치권 관계자는 "추석연휴 지역 민심의 전쟁터에선 '조국 논란과 관련한 문재인 정부 성토'와 '먹고 살 길부터 챙기자'는 정치'경제문제가 충돌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김부겸 국회의원이 19일 오전 매일신문사 편집국 회의실에서 인터뷰를 하고 있다. 김영진 기자 kyjmaeil@imaeil.com 더불어민주당 김부겸 국회의원이 19일 오전 매일신문사 편집국 회의실에서 인터뷰를 하고 있다. 김영진 기자 kyjmaeil@imaeil.com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