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기술인증원 기능 확대 위해 정부 정책·예산 독립지원 필요"

강효상 의원, 국회서 한국물기술인증원 운영활성화를 위한 토론회 주최

9일 오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한국물기술인증원 운영활성화를 위한 토론회에서 참석자들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강효상 의원실 제공 9일 오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한국물기술인증원 운영활성화를 위한 토론회에서 참석자들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강효상 의원실 제공

국가물산업클러스터 내 핵심기관인 한국물기술인증원의 기능 확대를 위해 정부 정책과 연구개발(R&D) 예산 등을 독립 지원할 수 있는 법안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제시됐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강효상 자유한국당 국회의원(대구 달서병당협위원장)은 9일 오전 국회의원회관에서 한국물기술인증원 운영활성화를 위한 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날 토론회는 물기술인증원 가동을 앞두고 운영 방안과 함께 물산업의 글로벌 경쟁력 향상 등을 위한 대책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토론 발제는 '대한민국 물산업의 현재와 진흥전략'과 '한국물기술인증원의 바람직한 운영방안'을 주제로 정환진 환경부 물산업협력과장과 정진영 영남대 환경공학부 교수가 각각 맡았다.

강효상 의원은 "인증원의 위탁운영기관인 한국환경공단과 물산업 및 해외 네트워크에 독보적인 전문성을 지니고 있는 한국수자원공사 간 협업 등 선진적 운영방안들을 협의해나가야 한다"며 "정부가 정책 및 R&D 예산 등을 독립 지원할 수 있는 법안도 마련돼야 한다. 곧 법적 검토에 착수하겠다"고 했다.

토론회에 참석한 이주영 국회부의장은 "물산업 원스톱 지원체계를 구축하기 위한 인증 업무의 일원화와 시험·분석의 신뢰성 확보 및 안정적 운영을 통한 국제 수준의 물기술인증원 육성이라는 당면 과제를 안고 있다"면서 "이번 논의가 국민 물 복지 실현 도약의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박천규 환경부 차관은 "인증원이 위치할 대구시는 지금까지 수많은 물문제의 당사자였으나 위기를 물산업 육성의 동력으로 승화한 모범적인 사례로 평가받고 있다"며 "정부도 인증원을 세계적인 인‧검증 전문기관으로 육성하고 물산업클러스터와의 협업을 바탕으로 물산업 전 분야에 걸친 지원이 이뤄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매일신문은 모든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다만, 아래의 경우에는 고지없이 삭제하겠습니다.
·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 개인정보 · 명예훼손 소지가 있는 댓글 · 도배성 댓글 ·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