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간급최고위에서도 입장 변화 없어 "의혹 해소됐다. 검찰은 책임 져야"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와 이인영 원내대표가 8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야기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와 이인영 원내대표가 8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야기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은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임명 여부와 관련해 찬성 입장을 거듭 강조하면서 조 후보자 일가에 대한 검찰 수사에 대해 강력히 경고했다.

홍익표 대변인은 8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긴급최고위원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오늘 회의에서 검찰 수사에 대한 우려가 많이 있었다"며 "특히 피의사실을 유포해 여론몰이식 수사하는 행태에 대해 강력한 경고와 함께 우려를 표했다"고 말했다.

홍 대변인은 이어 "조 후보자를 둘러싼 사법 당국의 조사와 관련해 윤석열 검찰총장이 잘못된 방식에 대한 철저한 조사와 함께 책임질 사람이 있을 경우 책임을 물어야 한다는 의견이 있었다"고 덧붙였다.

홍 대변인은 조 후보자에 대한 임명 여부에 대해서는 "오늘 회의에서 조 후보자 임명과 관련해 심도있는 논의가 있었다"며 "관련 내용을 청와대에 전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조 후보자 임명에 대한 구체적 가부 여부에 대해서는 답변을 피했다.

한편 이해식 대변인은 이날 공식 논평을 통해 "그동안 청문회에서 제기된 핵심 의혹들이 대부분 해명됐고, 최소한 후보자와 직접 관련된 위법 사항은 없었다는 것이 드러났다"고 주장했다.

논평은 "국민들은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위원들의 질문과 조 후보자의 답변만으로도 야당과 언론이 일방적으로 제기한 의혹들을 잘 가려서 판단할 것"이라며 "이제 대통령의 결단만 남았다"고 했다.

조 후보자 임명으로 정국이 경색되더라도 대정부질문, 국정감사 등이 펼쳐지는 정기국회가 파행으로 치닫는 등 중대한 차질을 빚지는 않을 것이란게 현재 민주당 내 다수의 전망이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매일신문은 모든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아래의 경우에는 고지없이 삭제하겠습니다.
·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 개인정보 · 명예훼손 소지가 있는 댓글 · 도배성 댓글 ·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