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대표 비서실장에 김도읍

분위기 쇄신 위해 당직개편 단행

자유한국당 김도읍 의원.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김도읍 의원. 연합뉴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14일 당 대변인과 대표 비서실장 등 주요 당직자를 전격 교체키로 했다.

황 대표는 이날 수석 대변인에 재선의 김명연 의원, 대변인에 초선의 김성원 의원, 이창수 충남도당위원장 등을 각각 내정했다. 기존 대변인 가운데 민경욱 의원은 교체됐고, 전희경 의원은 유임됐다.

당 대표 비서실장은 재선의 이헌승 의원에서 재선의 김도읍 의원으로 교체했다. 전현직 모두 부산 지역구 의원이다.

8·15 광복절을 하루 앞두고 황 대표가 주요 당직자 인사를 단행한 것을 놓고 정치권에서는 당 지지율 하락 등으로 침체된 당내 분위기를 쇄신하기 위한 인사라는 분석이 나온다.

또 지나치게 '친박' 중심으로 흐른다는 당 안팎의 지적을 반영한 것으로도 알려졌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