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공화당 지지자들로부터 물세례받은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우리공화당 깃발 등 사람 일부가 페트병에 든 물을 황 대표 일행에게 뿌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9일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 현충관에서 열린 이승만 대통령 서거 54주기 추모식이 끝난 뒤 박근혜 전 대통령 지지자들로부터 항의와 함께 물 세례를 받고 있다. 연합뉴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9일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 현충관에서 열린 이승만 대통령 서거 54주기 추모식이 끝난 뒤 박근혜 전 대통령 지지자들로부터 항의와 함께 물 세례를 받고 있다. 연합뉴스

우리공화당 지지자들이 19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에게 물을 뿌리는 사건이 발생했다.

황 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열린 이승만 전 대통령 54주기 추모식에 참석했다. 이 자리에는 우리공화당 조원진·홍문종 공동대표 등 우리공화당 인사와 지지자 다수가 참여했다.

한국당에 따르면 사건은 추모식이 끝난 뒤 황 대표가 퇴장하는 과정에서 벌어졌다.

우리공화당 깃발을 든 장년 남성을 비롯한 10여 명이 황 대표를 쫓아와 "당신이 사람이냐"며 욕설하기 시작했고 황 대표를 수행한 비서실장과 당직자 등이 이들을 저지했지만 차량까지 따라와 앞을 막아 섰다.

그 와중에 일부가 페트병에 든 물을 황 대표 일행에게 뿌려 황 대표의 양복 가슴 부분에 물이 튀기도 했다.

황 대표는 차에 타기 전 잠시 멈춰 이들을 바라보며 발언을 듣기도 했지만, 대변인 등의 권유로 차에 탑승해 현장을 떠났다.

황 대표는 이날 추모사에서 "(이승만 전 대통령이) 건국의 아버지로 추앙받아 마땅함에도 위업이 폄훼되고 홀대 되는 현실이 죄송하고 부끄럽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