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 키워드] 막말, 나쁜 개인기

더불어민주당 남인순 의원이 지난 11일 오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교육·사회·문화분야 대정부질문에서 질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남인순 의원이 지난 11일 오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교육·사회·문화분야 대정부질문에서 질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미경 자유한국당 최고위원의 '세월호 한 척' 발언이 막말 논란을 부른 가운데 지난 17일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남인순 최고위원은 "정 최고위원이 다시 습관처럼 막말을 쏟아냈다"고 꼬집었다.

남 최고위원은 "누군가는 지금도 가슴을 부여잡고 울고 있는데 한국당의 참을 수 없는 막말의 가벼움이 이번에 극치를 드러냈다"며 "막말이라는 나쁜 개인기가 없으면 한국당 소속 국회의원이 안 되는 지경에 다다른 것 같다"고 비판했다.

남 최고위원은 "정 최고위원은 국민 앞에, 세월호 가족 앞에 진심으로 사과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정 최고위원은 이날 한국당 최고·중진 연석회의에서 "세월호라는 단어가 들어가기만 하면 막말인가"라며 "제가 소개한 댓글은 결국 세월호를 정치에 이용하지 말라는 뜻이었다"고 주장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