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원내대표 협상 불발…6월 추경처리 무산될 듯

오후 문희상 의장 주재 원내대표 회동…돌파구 마련 미지수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과 여야 5당 대변인들이 18일 저녁 청와대 춘추관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의 공동합의문을 발표하고 있다. 고민정 대변인을 시작으로 한명씩 단상에 올라 합의문 내용을 순서대로 읽었다. 왼쪽부터 자유한국당 전희경 대변인, 더불어민주당 홍익표 수석대변인, 정의당 김종대 수석대변인, 민주평화당 박주현 수석대변인, 청와대 고민정 대변인, 바른미래당 최도자 수석대변인. 연합뉴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과 여야 5당 대변인들이 18일 저녁 청와대 춘추관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의 공동합의문을 발표하고 있다. 고민정 대변인을 시작으로 한명씩 단상에 올라 합의문 내용을 순서대로 읽었다. 왼쪽부터 자유한국당 전희경 대변인, 더불어민주당 홍익표 수석대변인, 정의당 김종대 수석대변인, 민주평화당 박주현 수석대변인, 청와대 고민정 대변인, 바른미래당 최도자 수석대변인. 연합뉴스

추가경정예산안(추경) 처리 등 6월 임시국회 현안을 둘러싼 여야 교섭단체 3당 원내대표의 협상이 불발됐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자유한국당 나경원,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는 6월 임시국회 회기 마지막날인 19일 국회에서 회동을 갖고 정경두 국방장관 해임건의안을 비롯해 추경 및 민생법안, 일본의 수출규제 철회 촉구 결의안 처리 등 쟁점을 논의했으나 절충점 마련에 실패했다.

민주당은 그간 정 장관 해임건의안 처리 원천 반대 입장을 고수한 반면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해임건의안과 추경을 연계한 이틀 본회의 개최를 압박하면서 협상에 진전을 이루지 못해 왔다.

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회동직후 기자들과 만나 "합의가 되지 못했다"며 "있다가 다시 만날 예정"이라고 말했다.

여야 원내대표는 오후 문희상 국회의장 주재로 별도 회동을 갖고 논의를 재개할 방침이지만, 현안을 둘러싼 입장이 평행선을 긋는 상황에서 돌파구 마련은 미지수다.

여야가 이날까지 극적 담판에 실패할 경우 추경 처리를 위해 소집된 6월 임시국회는 본회의 의사일정조차 잡지 못한 채 '빈손' 종료할 전망이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