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여야 5당대표 靑회동 시작…日 경제보복 대책 논의

10여분간 사전환담 후 약 2시간 회동할 듯…합의문 도출 주목
경제·대북정책 논의…안보라인 교체설 등도 테이블 오를 듯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후 청와대에서 여야 5당 대표들을 만나고 있다. 왼쪽부터 정의당 심상정 대표,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 문 대통령,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후 청와대에서 여야 5당 대표들을 만나고 있다. 왼쪽부터 정의당 심상정 대표,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 문 대통령,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후 청와대에서 여야 5당 대표들을 만나고 있다. 왼쪽부터 정의당 심상정 대표,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문 대통령,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후 청와대에서 여야 5당 대표들을 만나고 있다. 왼쪽부터 정의당 심상정 대표,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문 대통령,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들이 18일 청와대에서 일본의 경제보복 대책 논의를 위한 회동에 돌입했다.

문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 정의당 심상정 대표는 이날 오후 청와대 본관에 모여 사전환담을 시작했으며, 10여분 간의 환담 후에 2시간가량 회동을 진행할 예정이다.

문 대통령이 여야 대표를 청와대로 초청해 회동하는 것은 1년 4개월 만이다. 특히 문 대통령과 제1야당 대표인 황 대표가 국정 현안을 놓고 머리를 맞대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정당대표 초청 대화'에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의 발언을 듣고 있다. 왼쪽은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정당대표 초청 대화'에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의 발언을 듣고 있다. 왼쪽은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18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여야 5당 대표를 초청한 '정당대표 초청 대화'에서 발언하고 있다. 왼쪽부터 더불어민주당 이 대표, 문재인 대통령,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18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여야 5당 대표를 초청한 '정당대표 초청 대화'에서 발언하고 있다. 왼쪽부터 더불어민주당 이 대표, 문재인 대통령,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 연합뉴스

이번 회동에서는 국가적 당면 과제인 일본의 수출규제 관련한 대책이 최대 의제다.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가 부당하다는 점에 여야가 공감하고 있어 회동에서는 문 대통령과 여야 대표 간에 초당적 협력 내용을 담은 합의문이 나올 가능성이 있어 보인다.

여야가 회동 의제를 별도로 제한하지 않기로 해 일본 수출규제 문제 외에도 국정 전반에 대한 의견 교환이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이 때문에 한국당 등 야권은 소득주도성장을 비롯한 문재인 정부의 경제정책에 수정이 필요하다는 점을 강조할 것이라는 관측이 제기된다. 이에 맞서 여당인 민주당은 수출규제 사태를 극복하고 경제활력 제고에 보탬이 되도록 추가경정예산(추경) 처리에 협조해 달라고 당부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 밖에도 개헌·선거제 개혁 문제나 북한의 비핵화 방안을 비롯한 문재인 정부의 대북정책, 군 기강 해이 사태로 촉발된 안보라인 교체 요구 등도 테이블에 오를지 주목된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