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5당 대표, 내일 靑 회동서 對일본 합의문 발표할 듯

이해찬 "초당적 지혜 모아야"…황교안 "국정전환 계기 돼야"
입장차 땐 의견교환 그칠 수도…6월국회 '돌파구'도 주목

1년 4개월 만에 성사된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의 18일 청와대 회동에서 일본의 경제규제에 대한 초당적 대응을 강조하는 합의문이 발표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회동이 일본의 수출규제에 대한 대응책을 논의하고, 초당적 협력 방안을 마련하기 위한 목적으로 열리는 만큼 회동 참석자들이 한목소리로 '대원칙'을 천명하는 합의문이 나올 것이라는게 정치권의 지배적 관측이다.

회동 준비에 관여하고 있는 한 인사는 17일 "5당 사무총장이 회동 시간, 장소, 참석자, 의제 등만 합의한 상황"이라면서도 "우리 국민을 향해서든 일본을 향해서든 합의문을 발표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은 이날 야당 사무총장들과 수시로 연락을 주고 받으며 회동 결과에 대한 합의문 내용을 조율한 것으로 전해졌다.

일본의 수출규제를 규탄하는 내용부터 완전한 국회 정상화에 합의하는 내용까지 폭넓은 범위의 합의문 항목이 물밑에서 논의되고 있으나, 여야가 모두 동의하는 초안을 완성하는 데까지는 진통이 예상된다.

 

관련기사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