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대구 예산만 줄어' 발언에 민주당 발끈 "사실 아니다"

홍의락 의원 "아는게 너무 없다. 참모도 없는 것 같다"며 비판…민주당 대구시당은 반박 성명서 발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의 '예산 대구홀대' 주장에 더불어민주당 대구시당이 "사실이 아니다"며 반발했다.

홍의락 민주당 의원(대구 북을)은 페이스북을 통해 이를 '허위사실'로 규정했고 김부겸 의원(대구 수성갑) 측도 관련자료를 제시하며 반박했다.

황 대표는 16일 대구 엑스코에서 열린 '대구 경제살리기 토론회'에 참석, 인사말을 통해 "작년에 편성한 금년 예산이 다른 광역단체들은 다 늘었는데 대구만 줄었다"고 했다. 또한 "내년 예산도 5월말까지 각 부처 반영액이 대구시 요청 예산(3조4천여억원)의 80.9%(2조7천800여억원) 밖에 반영돼지 않았다"고 했다.

황 대표는 이를 근거로 문재인 정부의 "경제보복"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민주당 대구시당은 17일 성명서를 내 "황 대표는 가짜뉴스로 대구경북민을 현혹하지 말라"고 비판했다. 대구시당은 "대구시의 올해 예산이 3조719억원으로 전년대비 679억원 증액돼 '대구만 줄었다'는 황 대표의 말은 사실과 다르다"며 "대구경북민들에게 거짓읍소하는 황 대표 행태에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했다.

김부겸 의원 측도 황 대표가 주장한 정부 부처 반영비율(5월말)에 대해 "80%대는 낮은 것이 아니며 이후 기획재정부의 심의를 거쳐 정부안이 확정되고 이는 국회로 보내져 국회 심의를 받는다. 이 과정에서 대부분 증액이 이뤄진다"고 했다.

그러면서 "2016년(2017년 예산), 정부부처 반영액은 2조8천172억원으로 대구시 신청액(3조5천661억원)의 78.99%에 그쳤다. 이후 정부안이 3조554억으로 늘었고 국회 심의를 통해 3조1천584억원으로 확정됐다"며 "당시는 황 대표가 국무총리로 재직하던 시절로 정부 반영비율이 더 낮았다. 황 대표 논리라면 박근혜 정부 때 대구 홀대가 더 심했다는 것을 인정하는 것인가"라고 반문했다.

홍의락 의원은 페이스북에 "아는 게 너무 없다. 참모도 없어 보인다. 조롱거리될까 걱정이다"고 꼬집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