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정 "청장년층 진입 위해 개인택시 면허권 완화"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왼쪽 두번째)와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이 11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제4차 당정청 을지로 민생현안회의'에서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왼쪽 두번째)와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이 11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제4차 당정청 을지로 민생현안회의'에서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과 정부는 17일 '타다' 등 모빌리티(이동) 플랫폼 업체의 다양한 운송서비스를 허용하는 것을 골자로 하는 택시제도 개편안을 논의했다.

조정식 정책위의장은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당정 협의회에서 "플랫폼 사업자가 다양하고 혁신적인 운송서비스를 할 수 있도록 하되 수익금을 업계와 사회에 환원해 플랫폼 사업자와 택시업계가 상생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조 정책위의장은 "택시 산업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법인택시에 대한 월급제가 조속히 정착될 수 있도록 하고, 청장년층의 택시업계 진입 활성화를 위해 개인택시 면허권을 완화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