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 취준생 71만명…첫 취업까지 11개월, 10명 중 3명은 '공시족'

첫 직장 월급 150만∼200만원 구간이 34%로 가장 많아

통계청 제공. 통계청 제공.

취업시험을 준비하는 청년층(15∼29세)이 2006년 관련 통계 작성 시작 이후 올해 가장 많았던 것으로 분석됐다. 10명 중 3명은 공무원시험을 준비하는 '공시족'이었고, 첫 직장을 구할 때까지 평균 11개월 가까이 걸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통계청이 16일 발표한 '2019년 5월 경제활동인구조사 청년층 부가조사 결과'이다.

지난 5월 기준 청년층 907만3천명 중 취업자·구직활동을 하는 실업자 등 경제활동인구를 제외한 비경제활동인구는 468만3천명으로 1년 전보다 10만7천명 줄었다. 비경제활동인구 중 취업시험 준비생은 71만4천명으로 15.3%를 차지했다.

취업시험 준비자 수와 비율은 전년보다 각각 8만8천명, 2.2%포인트(p) 증가했다. 취업시험 준비 분야는 일반직 공무원(30.7%)이 가장 많았고 기능자격증 및 기타(24.8%), 일반기업체(23.7%), 언론사·공영기업체(9.9%) 순이었다.

또 최종학교 졸업(중퇴) 후 첫 일자리가 임금근로자인 경우 첫 취업까지 걸리는 평균 소요기간은 전년 동월 대비 0.1개월 늘어난 10.8개월이었다. 하지만 청년들은 지난해보다 직장을 더 빨리 그만둔 것으로 나타났다. 첫 일자리를 그만둔 임금근로자는 67.0%로 전년보다 4.2%p 상승했으며, 첫 직장 평균 근속기간은 1년 5.3개월로 1년 전보다 0.6개월 감소했다.

첫 직장에서 월 150만원을 못 받는 청년들은 작년보다 줄고 150만∼200만원 미만 구간은 늘면서 첫 직장의 임금수준은 높아졌다. 첫 직장 임금은 150만∼200만원 미만 구간이 전년 대비 0.3%p 상승해 34.1%로 가장 많았다. 반면 100만∼150만원은 27.7%로 전년보다 3.4%p 줄었고 200만∼300만원 18.1%, 50만∼100만원 12.5%, 50만원 미만 5.1%, 300만원 이상 2.4% 순이었다.

관련기사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