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복조 대구 달서구의원, "타 지역 동료 구의원 '5분 발언' 베껴 먼저 발표" 논란

육 의원 "동료 의원 사이 있을 수 없는 일. 공식 사과해야"
더불어민주당 대구시당, 17일 상무위·운영위서 징계 여부 논의 예정

홍복조 대구 달서구의원(더불어민주당)이 같은 당 소속 육정미 수성구의원의 구의회 5분 발언을 베낀 뒤 먼저 발표한 사실이 드러나 논란이 일고 있다.

16일 더불어민주당 대구시당에 따르면 홍 의원은 지난 3월 22일 달서구의회 제2차 본회의 때 '효율적 의정활동을 위한 의회 사무국과 전문위원실 조직개편에 대한 제안'을 주제로 5분 발언을 했다.

이는 육 의원이 같은 달 26일 본회의에서 발표하려던 5분 발언 내용 가운데 930자를 일부 토씨만 제외한 채 그대로 베낀 것으로 드러났다.

육 의원에 따르면 그는 본회의 발표를 앞두고 더불어민주당 소속 대구 기초의원 등 55명이 참여하는 스마트폰 메신저 단체 대화방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계정에 해당 글을 미리 올려 공유했다. 다른 의원들도 한 뜻으로 활동해 주장에 힘을 싣자는 취지였다.

이를 본 홍 의원이 "해당 글을 참고해도 되느냐"고 물어 승낙했더니 육 의원의 5분 발언 예정일보다 앞선 날짜에 홍 의원이 해당 글을 그대로 베껴 발표했다는 것이다.

육 의원은 "동료 의원이 오랜 시간 숙고해 쓴 글을 아무런 고민도 없이 베껴서 먼저 발표하는 것은 용납할 수 없는 일이다. 사건 직후 홍 의원이 연락해 몇 차례 미안하다고 말하긴 했지만 받아들일 수 없었다. 홍 의원은 이 일에 대해 대구시당을 거쳐 발표하는 등 공식적으로 사과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홍 의원 입장을 듣고자 연락을 시도했지만 받지 않았다.

더불어민주당 대구시당은 이에 대해 "정식으로 징계 요청을 받지 않아 논의할 계획이 없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