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 최대 봉안시설 구미에 들어섰다

3만기 안치 가능, 2055년까지 충분히 사용

구미시공설숭조당 2관 조감도. 구미시 제공 구미시공설숭조당 2관 조감도. 구미시 제공

대구경북 최대 규모의 봉안시설이 구미에 들어섰다.

구미시에 따르면 최근 옥성면 추모공원 안에 3만 기를 안치할 수 있는 숭조당 2관이 문을 열었다.

이에 따라 1만 기를 안치할 수 있는 숭조당 1관과 함께 모두 4만 기를 안치할 수 있게 됐으며 앞으로 35년간 봉안 수요를 해결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숭조당 2관은 사업비 93억원이 투입됐으며, 지상 3층·지하 1층에 연면적 3천615㎡ 크기로 내부에 분향실 4곳와 휴게실 5곳을 갖췄다.

또 75㎾ 출력의 태양광설비를 설치, 자체 소비전력을 조달할 수 있는 친환경 건축물로 지어졌다.

숭조당 1·2관을 동시에 관리하는 무인감시·보안시스템도 설치됐다.

대구경북 최대 공설 봉안시설을 확보한 구미시는 2016년 9월 개원한 시립화장시설(구미시 추모공원)과 함께 화장에서 봉안까지 원스톱으로 장사 서비스를 지원하고 있다.

장세용 구미시장은 "화장률이 2010년 55.8%에서 지난해 82.1%로 높아져 봉안시설 수요가 급증하고 있다"면서 "숭조당 2관을 확보함에 따라 2055년까지 충분히 사용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구미시공설숭조당 전경. 구미시 제공 구미시공설숭조당 전경. 구미시 제공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