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문제 해결 위해 청와대와 여야 5당 영수회담 18일 가닥

문 대통령 대일 경고메시지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5일 국회에서 일본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5일 국회에서 일본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일본 무역규제 문제 해결 등을 위한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 회동이 18일 열릴 것으로 보인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5일 한일 경제문제 해결을 위해 문 대통령에게 형식에 얽매이지 않는 회담을 제안했고 청와대도 긍정적인 반응을 보인데 이어 여야 5당 사무총장들이 이날 실무 협의를 통해 18일 회동에 공감대를 이뤘기 때문이다.

황 대표는 이날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를 강도 높게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국회에서 열고 "위기 상황에 정치 지도자들이 머리를 맞대는 모습은 그 자체로 국민에게 큰 힘이 될 것"이라며 "문 대통령과의 회담을 제안하고자 한다"고 했다.

특히 "실질적인 논의가 가능하다면, 우리 당은 대승적 차원에서 어떤 회담이라도 수용하겠다"고 회담의 형식에 구애받지 않겠다는 뜻을 밝혔다.

이에 대해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황 대표 발언이 '대통령과 5당 대표 회동'을 가리킨 것이라면 당연히 긍정적으로 평가할 부분"이라며 "이전부터 문 대통령과 5당 대표가 모여서 국정에 머리를 맞대는 일에 대해 청와대는 언제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 다만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제안을 황 대표가 수용한 셈이니, 국회에서 실무 논의를 지켜보겠다"고 덧붙였다.

민주당'한국당'바른미래당'민주평화당'정의당 등 여야 5당 사무총장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회동 일정과 의제 등을 논의하기 위한 실무협의를 통해 18일 개최와 일본 경제보복 대응, 남북 판문점 회등 등 의제를 논의했으며, 16일 다시 만나 확정짓기로 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일본의 경제보복 사태를 두고 이례적으로 강도 높은 비판을 쏟아내며 확실한 대일(對日) 경고 메시지를 보냈다.

문 대통령은 일본의 이번 수출규제 조치를 겨냥해 "역사에 역행하는 대단히 현명하지 못한 처사"라며 철회를 촉구했으며, 이번 조치를 두고 "결국 일본 경제에 더 큰 피해가 갈 것임을 경고해 둔다"라고도 했다.

관련기사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