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전 한국당 대표 "내년 총선 출마한다. 대구도 검토대상"

“TK정치가 박근혜 전 대통령 넘어서는 의미 담을 수 있는 대구지역 출마도 고려”

매일신문 자체 방송인 '토크 20분'에 출연한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매일신문 DB 매일신문 자체 방송인 '토크 20분'에 출연한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매일신문 DB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내년 4월 15일 치러지는 제21대 국회의원선거에 출마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홍 전 대표가 차기 총선과 관련한 거취를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홍 전 대표는 대구를 포함해 정치적으로 의미 있는 지역에 출사표를 던지겠다는 의지를 피력했다.

홍 전 대표는 15일 매일신문 기자와 만나 "내년 총선에 출마한다"며 "출마지역은 당의 대표까지 지낸 사람으로서 부끄럽지 않은 선에서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구체적으로 홍 전 대표는 "당의 총선전략 차원에서 결정적인 '한 방'이 필요한 지역에 나서 선거판도에 긍정적인 바람을 불어넣고자 한다"며 "TK정치가 박근혜 전 대통령을 넘어서는 상징적인 의미가 부여될 수 있는 대구의 한 지역구, 임종석 전 청와대 비서실장 출마가 거론되는 서울 종로,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이 나서는 지역구 등을 고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다만, 홍 전 대표는 대구에 출마하더라도 김부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버티고 있는 수성갑에는 출마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지역 출신의 유력한 여권 대선주자와 맞붙는 선거는 이겨도 지역에 별 도움이 되지 않을 수 있다는 설명을 덧붙였다.

아울러 홍 전 대표는 서울 강북에서 보수당 후보로 네 차례 연속 당선된 자신에게 더 이상 '험지출마'는 요구하지 않았으면 좋겠다며 텃밭 중진들의 선당후사를 기대한다는 의중을 비치기도 했다.

앞서 홍 전 대표는 지난해 1월 한국당 북을 당원협의회위원장에 자신을 '셀프지명'하면서 "여당 재선 의원(홍의락)이 포진한 지역구에 내 이름을 올려놔야 확장을 저지할 수 있기 때문에 대구로 왔을 뿐 대구에서 21대 총선에 출마하는 일을 없을 것"이라고 공언한 바 있다.

한편 홍 전 대표는 '친박 1중대' 역할에 그치고 있는 지금의 한국당으로는 내년 총선을 치를 수 없다며 유승민(대구 동을)·안철수 전 바른정당·국민의당 대표가 모두 참여하는 통합보수당으로 좌파연대와 맞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홍 전 대표는 "연내 한국당 내부에서 친박 지도부에 대한 불만이 폭발하고 새로운 당의 진용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터져 나올 것"이라며 "패스트트랙 과정에서 불거진 고발건이 중요한 단초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홍 전 대표는 9월 중 대학교 특강을 위해 지역을 방문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