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이스라엘과 FTA 조기타결로 경제협력 크게 확대"

한-이스라엘 정상회담…"혁신성장·中企 중심 경제 위한 지혜 배울것"

문재인 대통령과 레우벤 리블린 이스라엘 대통령(왼쪽 두번째)이 15일 청와대에서 오찬 전 건배를 하고 있다. 맨 왼쪽은 유은혜 사회부총리.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레우벤 리블린 이스라엘 대통령(왼쪽 두번째)이 15일 청와대에서 오찬 전 건배를 하고 있다. 맨 왼쪽은 유은혜 사회부총리.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5일 청와대에서 레우벤 리블린 이스라엘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가진 자리에서 "양국 간 자유무역협정(FTA)이 조기에 타결된다면 투자·서비스 등 경제협력이 크게 확대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정상회담 모두발언에서 "양국은 민주주의와 시장경제라는 기본가치를 공유하며 1962년 수교 이래 반세기 넘게 우호 관계를 발전시켜왔다. 교역 규모는 지난해 27억달러로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고, 2001년부터 양국정부가 공동출자한 산업연구개발기금사업을 통해 무인항공기 등 첨단 분야에서도 공동성과를 내고 있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이스라엘은 국민 1인당 IT기업 창업 수가 세계 1위 국가로 잘 알려져 있다"며 "한국도 혁신성장과 중소기업 중심 경제를 구현하기 위해 혁신벤처창업에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는 만큼, 이스라엘의 성공 사례에 대한 경험과 지혜를 배우고자 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리블린 대통령은 모두발언을 통해 "우리에게는 이웃국가와의 신뢰부재라는 어려움도 존재한다고 생각한다. 우리는 최선을 다해 이웃 국가들에 '함께 살아가는 것은 재앙이 아니라 미래를 함께 만드는 것'이라는 점을 보여주고 있다"며 "한국과 이스라엘 양국의 지도자에게 있어서 문제는 '국민을 어떻게 보호할 것인가'이다. 과거에는 전선에서 미사일의 위협이 있었다면, 이제는 그 위협이 민간인들에게 다가왔다. 이제는 전 국민의 문제가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군이 필요하다고 생각했고, 한국과 이스라엘은 모두 군을 증강했다"며 "이제는 국민들을 위협하는 미사일을 요격할 수 있는 미사일로 국민들을 보호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관련기사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