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또 망언 논란 "文대통령, '세월호 한 척'으로 이겨"

정미경, 문 대통령 이순신 발언에 세월호 참사 부적절 인용 논란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5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5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미경 자유한국당 최고위원이 15일 문재인 대통령의 '이순신' 발언을 비판하면서 '세월호 참사'를 언급해 논란이 일고 있다.

정 최고위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문 대통령이 전남도청에서 '열두척의 배로 나라를 지켜냈다'며 이순신 장군을 입에 올렸다. 이 기사를 본 국민들이 무슨 생각을 했을까"라며 "'어찌 보면 세월호 한 척 갖고 이긴 문 대통령이 낫다더라'는 댓글이 눈에 띄어 소개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문재인 정권은 임진왜란 때 나라와 국민을 생각하지 않고 개인만 생각하며 무능하고 비겁했던 선조와 그 측근들 아닌가"라며 "스스로 나라를 망가뜨리고 외교를 무너뜨려 놓고 이제 와서 어찌 이순신 장군의 이름을 입에 올리나"라고 반문했다.

정 최고위원이 '세월호 한 척' 댓글을 읽는 대목에서 참석자들 일부는 주변에 소리가 들릴 정도로 웃음을 터뜨렸다.

정 최고위원은 사람사는세상 노무현재단 유시민 이사장을 향해서도 "한국당이 조금이라도 문 대통령이나 정권을 비판하면 '아베 편든다'며 토착왜구당이라고 하면서 온갖 욕설과 함께 (국민에게) '한국당을 심판하라'고 한다"고 쏘아붙였다.

그러면서 "문재인 대통령이 싼 배설물은 문 대통령이 치우시는 게 맞고 아베가 싼 배설물은 아베가 치워야 하는 게 맞지 않느냐는 게 제가 내린 정답"이라고 발언하기도 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