黃 "대통령과 어떤 회담이든 수용" 靑 "준비돼 있다"

黃 언급에 '긍정 평가'…의제·형식 등 여야협의 살펴보며 '신중'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5일 국회에서 일본 관련 기자회견 도중 보도진 질문을 받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5일 국회에서 일본 관련 기자회견 도중 보도진 질문을 받고 있다. 연합뉴스

청와대는 15일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기자회견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과 어떤 형태의 회담에도 응하겠다'고 밝힌 것과 관련,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의 회동은 항상 준비돼 있다"고 긍정적인 입장을 내놨다.

청와대는 그러면서도 구체적인 의제나 형식 등에 대해서는 여야 간 논의 진행 상황을 차분히 지켜보겠다는 뜻을 밝히는 등 신중한 모습을 보였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황 대표의 발언이 문 대통령과 5당 대표의 회동을 수용하겠다는 뜻이라면, 이는 긍정적 발언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다만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제안한 것을 황 대표가 수용한 것 같다"며 "어떤 의제를 갖고 어떤 형식으로 만날지 여야가 논의해 정하는 게 순서인 것 같다. 국회에서 의견을 모아 청와대에 제안한다면 적극적으로 검토해볼 것"이라고 말했다.

청와대 일각에서는 황 대표가 언급한 회동의 형식이 뭔지, 의제를 어떻게 정할지 등을 찬찬히 살펴보고서 청와대의 입장을 정해야 한다는 얘기도 나온다.

청와대가 아직 '환영' 이라는 표현을 직접적으로 내놓지 않는 것 역시 이런 신중론이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 역시 통화에서 "황 대표의 언급이 나으니 이제 여당을 중심으로 논의가 진전되지 않겠나"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대신 "황 대표의 발언이 '대통령과 5당 대표 회동'을 가리킨 것이라면 당연히 긍정적으로 평가할 부분"이라며 "이전부터 문 대통령과 5당 대표가 모두 모여서 국정에 머리를 맞대는 일에 대해서는 청와대는 언제든 준비가 돼 있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