黃 "대통령과 어떤 회담이든 수용…日 경제보복 성토"

日수출규제 관련 기자회견…"5당 대표 회동 포함 어떤 형식이든 동의"
"文대통령, 대일특사 파견해야…국회 차원 '방미대표단'도 추진"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5일 국회에서 일본 관련 기자회견 도중 보도진 질문을 받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5일 국회에서 일본 관련 기자회견 도중 보도진 질문을 받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15일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를 강도높게 규탄하고 문재인 대통령과 어떤 형태의 회담에도 응하겠다는 입장을 표명했다.

황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현재 일본이 자행하고 있는 퇴행적 경제보복은 도저히 납득할 수 없는 잘못된 것이라는 점을 분명히 밝힌다"며 "우리 당은 일본의 경제보복을 준엄하게 성토하며, 이를 즉각 철회할 것을 강력히 요청한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이어 "위기 상황에 정치 지도자들이 머리를 맞대는 모습은 그 자체로 국민에게 큰 힘이 될 것"이라며 "문 대통령과의 회담을 제안하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특히 "실질적인 논의가 가능하다면, 우리 당은 대승적 차원에서 어떤 회담이라도 수용하겠다"고 회담의 형식에 구애받지 않겠다는 뜻을 밝혔다.

황 대표의 이 같은 언급은 일본 수출규제 사태와 관련해 정부의 대응을 비판하는데 무게를 두던 기조에서 벗어나 국가적 위기를 초당적인 협력을 통해 풀어나가자는 입장을 표명한 것이어서 주목된다.

황 대표는 5당 대표와의 회동 여부에 대해서는 "어떤 형식에도 불구하고 경제를 살리고 국가를 지키고 국민들 돕기위한 모든 방식의 다 동의한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또 "이 문제는 결국 외교적으로 풀 수밖에 없고, 대통령께서 직접 나서서 해결해야 한다"고 강조하고 문 대통령을 향해 "서둘러 대일특사를 파견할 것을 강력히 요청한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이어 "미국이 우리와 같은 입장에서 일본의 잘못된 행동을 막아내도록 설득해야 한다. 대미특사 파견 등 가능한 방안을 찾아주실 것을 요청한다"며 "국회 대표단의 방일과 함께 국회 차원의 '방미 대표단' 추진도 제안한다"며 대미 외교의 중요성도 강조했다.

그는 "정부가 반일감정을 국내 정치에 이용하면서 국론분열로 반사이익을 꾀한다면 국정을 감시할 의무가 있는 제1야당으로서 가만히 있을 수 없다"며 "문제의 핵심은 '한미일 공조'를 복원하는 것이며, '한미일 경제안보 공동체'는 국제 경쟁에서 그 어느 때보다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정부와 경제계, 정치권이 참여하는 '민관정 협력 위원회'를 구성해 장단기 해법을 찾아갈 민관 협력 대응시스템을 구축해야 한다"며 "당내 '일본수출규제 대책특위' 등을 구성하겠으니, 국회 내에도 '일본규제 관련 대책 국회 특위'를 구성하자"고 제안했다.

황 대표는 이와함께 "우리 정부가 지난 8개월 동안 예후와 경고를 무시하고, 이에 대비하지 못한 것은 정말 아쉬운 일이지만 국가적 위기 앞에 과거를 다시 꺼내 따지고 싶지는 않다"면서도 "다만 그동안의 태만이 의도된 것이라면 묵과할 수 없다"고 정부의 외교적 대응을 비판하기도 했다.

황 대표는 "외교부 장관과 청와대 외교안보라인을 포함한 전체 외교라인을 조속히 교체해 극단적인 사태가 벌어지도록 방치한 무책임과 무능을 질책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