黃 "文대통령과 회담 제안…5당 대표 회동 포함 어떤 형식이든 동의"

"日 어떤 경제보복도 준엄하게 성토…즉각 철회해야"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5일 국회에서 일본 관련 기자회견 도중 보도진 질문을 받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5일 국회에서 일본 관련 기자회견 도중 보도진 질문을 받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15일 일본의 수출 규제와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과의 회담을 제안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위기 상황에 정치 지도자들이 머리를 맞대는 모습은 그 자체로 국민에게 큰 힘이 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황 대표는 "실질적인 논의가 가능하다면, 우리 당은 대승적 차원에서 어떤 회담이라도 수용하겠다"며 회담의 형식에 구애받지 않겠다는 뜻을 밝혔다.

황 대표는 5당 대표와의 회동 여부에 대해서는 "어떤 형식에도 불구하고 경제를 살리고 국가를 지키고 국민들 돕기위한 모든 방식의 다 동의한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이어 "우리 당은 일본의 경제보복을 준엄하게 성토하며, 이를 즉각 철회할 것을 강력히 요청한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우리 정부가 지난 8개월 동안 예후와 경고를 무시하고, 이에 대비하지 못한 것은 정말 아쉬운 일이지만 국가적 위기 앞에 과거를 다시 꺼내 따지고 싶지는 않다"면서도 "다만 그동안의 태만이 의도된 것이라면 묵과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대미특사와 방미 대표단 파견과 함께 강경화 외교장관·청와대 외교안보라인 등을 포함한 전체 외교라인의 경질을 요구하기도 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