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지도부, 지방자치단체장들과 내년 총선 승리 다짐

권영진 대구시장·이철우 경북도지사 당 기초단체장특별위원회 고문으로 임명돼

황교안 대표, 나경원 원내대표 등 자유한국당 지도부와 당 소속 전국 기초자치단체장들이 13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기초단체장 특별위원회 워크숍에 참석해 국기에 경례하고 있다. 연합뉴스 황교안 대표, 나경원 원내대표 등 자유한국당 지도부와 당 소속 전국 기초자치단체장들이 13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기초단체장 특별위원회 워크숍에 참석해 국기에 경례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지도부와 당 소속 전국 기초자치단체장들이 13일 한자리에 모여 내년 총선 승리를 위한 결의를 다졌다.

한국당은 이날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53곳 기초자치단체장 다수가 참석한 가운데 '기초단체장 특별위원회 워크숍'을 개최했다.

참석자들은 중앙당과 당 소속 지자체장들과의 소통·협업을 통해 내년 4월에 치러질 21대 총선에서 반드시 승리하자고 다짐했다.

황교안 대표는 인사말에서 "한국당이 수권정당, 총선에서 이길 수 있는 정당으로 변화해 나가고 있다"면서 "하지만 아직 갈 길이 멀다. 중앙당만 가서 될 일은 아니다. 지방에서의 협업도 이뤄져야 총선에서 승리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도 "(내년 총선 승리를 위해서는) 모든 구성원이 죽을 각오로 뛰어야 한다"며 "국회의원들이 잘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기초자치단체장들이 어떻게 하느냐도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날 워크숍에는 광역자치단체장인 권영진 대구시장과 이철우 경북도지사도 참석했다. 황 대표는 이들을 기초단체장 특위 고문으로 임명했다.

권영진 시장은 "지역분권의 활성화를 위해선 각 지역의 특성에 맞는 경제환경을 조성해야 한다"며 "탄탄한 기초자치단체의 역량이 결국 나라의 실력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철우 도지사는 작년 지방선거 참패를 거론하며 "(기초단체장) 자리가 꽉 차고 넘쳤어야 한다"며 "다음에는 여기(소회의실)가 아닌 대회의실에서 이 행사를 할 수 있도록 결기를 갖자"고 말했다.

행사를 준비한 김석기 지방자치위원회장은 "현 정권으로부터 이탈된 민심을 우리 당으로 가져올 수 있는 노력을 정말 있는 힘을 다해서 해나가야 한다"며 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