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공천 과정에서 당 대표 권한 배제·제한하는 안 추진돼 주목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당 지도부와 소속 전국 기초자치단체장들이 참석한 가운데 13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기초단체장 특별위원회 워크숍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당 지도부와 소속 전국 기초자치단체장들이 참석한 가운데 13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기초단체장 특별위원회 워크숍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신정치혁신위원회(이하 혁신위)가 황교안 대표의 공천권 배제를 건의한 것으로 알려져 관심이 쏠린다.

현직 야당 대표가 공천 결정 과정에서 목소리를 내지 못하게 되는 상황이 벌어질 수도 있어서 주목된다.

경북 구미을 지역구 의원인 장석춘 혁신위원은 14일 "지난주 신상진 신정치혁신위원회 위원장이 위원회에서 결정한 총선 전략 및 공천룰을 황교안 대표에게 보고했다"며 "보고 내용에 황 대표가 내년 총선 후보 공천작업에 직접 개입하지 않는 선언적 조치가 필요하다는 내용이 포함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 20대 총선 공천 과정에서 청와대가 개입, 당내 분란을 일으켜 총선을 망친 전례를 감안해 황 대표가 먼저 공천권을 내려놓는 모습을 연출하자는 취지로 풀이된다.

황 대표의 공천권 배제는 대권 후보로서의 황 대표 이미지 관리에도 도움될 것으로 보인다는 분석도 나온다. 당내 한 혁신파 의원은 최근 "계파 갈등이 봉합되지 않은 상황에서 황 대표가 공천 전횡을 휘두르는 모습은 좋지 않다"며 "'공천사령관급' 인사를 내세워 공천을 관리하도록 해야 한다"고 제안한 바 있다.

종합해 보면 이번 총선에서 황 대표는 선거 결과에만 전념하되, '공천권'을 다른 3자에게 넘길 수도 있어 보인다. 이에 따라 공천권은 공천관리위원회나 공천기획단이 넘겨 받을 공산이 큰 가운데, 어떤 성격의 기구를 꾸려 공천권을 이양할지도 관심사로 부상했다.

한국당의 한 관계자는 "황 대표가 공천권을 선언적으로 내려놓는 방안이 거의 확정적"이라며 "권한 이양 기구는 내부 논의가 진행돼 봐야 알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혁신위는 인물난을 겪고 있는 야당의 현실을 고려, 조기에 공천 관리 기구를 구성하는 방안도 보고 내용에 담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보고 내용에는 또 보수통합과 관련, 당의 노선 및 방향성에 대한 의견을 제시하면서 황 대표의 확실한 노선 정리를 요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내년 총선 승리를 위해서는 문재인 정부 실정의 반사이익만 노릴 게 아니라 야당의 바람을 일으킬 수 있는 '보수대통합'의 원칙을 정해야 한다는 의견이 속출하고 있기 때문이다.

관련기사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