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준, "대구가 울고 있다"

징검다리포럼 대구창립식서 "문 정부 파행 천착"…수성갑 출마에는 "글쎄요"

김병준(왼쪽에서 두번째) 전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이 12일 대구 그랜드호텔에서 열린 '징검다리 포럼 대구 창립식'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우태욱 기자 woo@imaeil.com 김병준(왼쪽에서 두번째) 전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이 12일 대구 그랜드호텔에서 열린 '징검다리 포럼 대구 창립식'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우태욱 기자 woo@imaeil.com

김병준 전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은 "대구가 지금 울고 있다"고 말했다.

김 전 위원장은 12일 대구 그랜드호텔에서 열린 지지모임 주최 '징검다리포럼 대구창립식'에 참석, '귀국 후 대구를 자주 찾으며 들은 민심을 들려달라'는 물음에 이 같이 답하며 "마음이 무겁다"고 밝혔다.

그는 "대구는 역사의 고비 때마다 앞장서 기존 틀을 깨왔다. 그런데 최근 대구가 마치 시대를 역류하고 잘못을 쌓은 것처럼 비쳐지고 있다. 대구의 역사로 봤을 때 있을 수 없는 일이다"며 "그래서 (대구민심이) 소리도 못내고 울고 있다"고 했다.

보수의 몰락, 문재인 정부로부터의 소외 등을 에둘러 표현한 것으로 이런 민심을 달랠 방안을 찾겠다는 의지로 해석된다.

그러나 김 전 위원장은 대구 수성갑 출마 여부와 관련해서는 확답하지 않았다. 그는 "제 고민이 출마하느냐 안 하느냐, 어디에 출마하느냐까지 가지 않았다. 지금은 문재인 정부의 경제 파행을 어떻게 하면 보수정치권이 막아낼 것이냐에 천착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과정에서 어떤 역할을 해 달라고 하면 당연히 따르겠지만 지금은 그럴 상황이 아니다. 여러 단계가 남아 있다"고 했다.

포럼에서 김 전 위원장은 이명박 정부 때 청와대 정무수석을 지낸 박형준 동아대 교수와 보수의 미래를 논하며 문재인 정부의 경제, 외교정책 등을 비판했다.

이날 창립식에는 징검다리포럼 대구 회원 등 800여 명이 함께했고 포럼 측은 "앞으로 보수가 나아가야할 방향과 청·장년 교육, 합리적 정책개발 등을 위한 노력을 계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