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협중앙회, 거제에서 서민경제 살리기 캠페인 개최

장학금 1억8천만원도 전달

12일 김윤식 신협중앙회장(왼쪽)과 신협 임직원들이 거제 고현시장에서 서민경제 살리기 캠페인을 펼치고 있다. 신협중앙회 제공 12일 김윤식 신협중앙회장(왼쪽)과 신협 임직원들이 거제 고현시장에서 서민경제 살리기 캠페인을 펼치고 있다. 신협중앙회 제공

신협중앙회가 12일 경남 거제에서 서민경제 살리기 캠페인을 개최했다.

김윤식 신협중앙회장을 비롯해 지역 신협 임직원 200여명은 이날 거제시청 블루시티홀에서 '고용·산업 위기지역 살리기' 캠페인 발대식을 개최했다.

이 캠페인은 긴급 생계자금이 필요한 자영업자, 소상공인 및 실직 가장 등을 지원하기 위해 총 1천억원의 대출을 지원한다.

이번 캠페인에서 신협은 고용위기지역이자 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인 거제시를 중심으로 울산시, 창원시, 통영시, 고성군 등 조선산업 불황으로 어려움을 겪는 영남권 시·군의 자영업자, 소상공인 조합원에게 1인당 최고 1천만원까지 무담보·무이자로 대출을 해 준다는 계획을 밝혔다.

조합원이 부담해야 하는 대출이자는 전국 신협과 신협 임직원의 기부로 이뤄진 신협사회공헌재단에서 전액 지원한다.

신협은 또 지역 학생 61명에게 장학금 1억8천만원을 전달했다.

김윤식 회장은 "어려울수록 사회적 약자를 어부바하는 것이 신협의 역할이기에 신협은 거제, 울산 등 경남의 경제 위기지역을 살리는 마중물 역할을 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