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겸, "김해공항 확장 합의 지키는 게 우선"

대안없는 대구공항 군-민간 공항 분리이전 주장 문제 뒤따라

김부겸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김부겸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김부겸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대구 수성구갑)은 12일 "지금 대구 공항을 통합 이전하느냐, 분리 이전하느냐를 놓고 갑론을박하는 게 우선이 아니다. 지금은 김해공항 확장이라는 신공항 입지에 대한 합의를 번복하느냐, 아니냐의 문제가 대구경북에는 우선 더 중요한 사안이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이날 지역 언론인들과 만나 민주당 대구시당 내에서 제기되고 있는 대구공항 군-민간 공항 분리이전 주장에 대한 견해를 묻자 이같이 답했다.

김 의원은 "지금 대구와 경북 두 단체장이 통합이전을 추진 중이다. 이런 상황에서 확실한 대안 없이 분리 이전을 주장하면, 여러 가지 문제가 뒤따른다"고 했다.

또한 "군 공항만 받을 지역이 어디 있느냐"며 광주와 수원의 예를 들고 "군 공항 분리 이전은 불가능하며 군 공항 배치는 국가 안보와 연결돼 있다. 유사시 전시작전권이 한미연합사에 있는데, 국방부와 중앙부처 등에 결단을 내리라고 할 수는 없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 의원은 최근 젊은이들의 탈대구에 많은 고민을 하고 있다며 이와관련 "대기업, 제조업 유치의 사고방식을 바꿔야 한다"고 강조하고 다음 세대의 먹거리를 발굴하기 위해 혁신도시의 공기업과 지방정부가 R&D(연구개발) 등에 있어 지역대와 연계하는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했다.

내년 총선에 대해서는 "TK의 모든 지역구에 민주당 후보를 내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구와 경북은 한국당 지지율이 50%, 민주당 지지율이 25%쯤으로 안다. 내년 총선에서 그 비율 만큼의 의석은 가져와야 하지 않겠느냐"고 했다.

수성구갑 출마설이 나오고 있는 김병준 자유한국당 전 비상대책위원장에 대해서는 "나오시면 보자"며 언급을 자제했다. 김 의원은 "김 전 비대위원장은 노무현 정부 때 정책실장을 지내신 분이라 총선 대결과 관련해 말을 꺼내기 조심스럽다"고 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