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참 "고성 해안가서 北목선 발견'…대공용의점 없는 듯

"동력장치 없어…최초 발견시 거의 침수 상태"

합동참모본부는 12일 오전 10시 37분쯤 강원도 고성군 거진 1리 해안가에서 북한 소형목선이 발견돼 확인 조치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목선은 해안으로부터 30m가량 떨어진 곳에서 해안가를 도보 순찰 중이던 해경에 의해 발견됐다. 목선의 크기는 길이 약 9.74m, 폭 2.5m, 높이 1.3m로, 배 안에서 북한 주민은 발견되지 않았다.

합참은 "갑판 위에서 소량의 그물이 발견됐으며 동력장치는 없었다. 최초 발견 당시 거의 침수된 상태였다"며 "현재 지역합동정보조사가 진행되고 있다"고 전했다.

목선 발견 당시 해군에서 파악한 작전기상파고(해상작전 등에 참고하기 위해 별도로 식별한 파고)는 1.5∼2.5m였다.

이 목선은 침수 상태 등으로 미뤄 일단 대공 용의점은 없는 것으로 추정되지만, 추가 조사가 필요하다고 군 당국이 밝혔다.

관련기사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