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키워드] "김상조, 말 많다"

이낙연 국무총리가 10일 오후 국회 본회의에서 의원들의 경제분야 대정부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낙연 국무총리가 10일 오후 국회 본회의에서 의원들의 경제분야 대정부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낙연 국무총리는 지난 10일 일본의 수출 규제와 관련한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의 발언에 대해 "정책실장으로서 너무 많은 말을 하고 있다고 판단했다"고 지적했다.

이 총리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대정부 질문에서 '김 실장이 일본의 경제 보복 관련 100개의 롱 리스트가 있다고 했는데 롱 리스트를 알고 있느냐'는 곽대훈 자유한국당 의원의 질의에 "김 실장이 어떤 것을 이야기했는지 알고 있다"며 이같이 답했다.

앞서 김 실장은 지난 3일 "일본에서만 수입할 수 있는 소재나 부품을 골라내니 '롱 리스트'가 나오더라"라며 "수출 규제 품목은 리스트에서 우리가 가장 아프다고 느낄 1번에서 3번까지를 딱 짚은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번 사태가 민감한 외교 현안인 만큼 이 총리는 특유의 '솔직 화법'으로 정부 각료와 참모들의 신중한 대응을 주문하기 위한 취지로도 해석된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