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인구 2551만명…기대수명 남한보다 12세 낮아"

美통계국 2019 세계인구현황 자료

올해 북한 인구는 총 2천551만3천명으로 평균 기대수명은 남한보다 12세 낮은 71세로 조사됐다고 미국의소리(VOA) 방송이 12일 전했다.

미국 통계국이 11일(현지시간) 발표한 2019 세계 인구 현황 자료에 따르면 북한 인구는 2천551만3천명으로 지난 2015년 조사(2천493만3천명)때보다 0.5% 늘었다.

2025년에는 2천624만명으로 증가할 것으로 미 통계국은 전망했다.

가임여성 1명당 출산율은 1.9명, 인구 대비 출산율은 1천 명당 15명으로 집계됐다.

북한 주민의 평균 기대수명은 71세이며, 사망률은 인구 1천 명당 9명이다.

신생아 사망률은 1천명 당 21명, 5세 미만 영유아 사망률은 1천명 당 25명으로 나타났다. 각각 남한(1천명 당 3·4명) 대비 7배 수준에 달하는 수치다.

한편 올해 한국 인구는 5천163만명, 평균 기대수명은 83세로 조사됐다.

출산율은 북한보다 낮은 1.3명에 그쳤다. 인구 대비 출산율도 1천 명당 8명이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