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한미군 "北화성-15, 美본토 전지역 타격가능"…첫 공식평가

"사거리는 1만3천㎞ 추정"…'주한미군 공식 발간물' 통해 밝혀

2017년 11월 시험 발사된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급 '화성-15'가 미국 본토 전 지역을 타격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추고 있다는 주한미군의 첫 공식평가가 나왔다.

11일 주한미군사령부가 발간한 '주한미군 2019 전략 다이제스트'에 따르면, 북한은 현재 화성-13, 화성-14, 화성-15 등 세 가지 종류의 ICBM급 미사일을 보유하고 있다. 사거리는 각각 '3천418마일(5천500km) 이상', '6천250마일'(1만58km), '8천마일'(1만2천874km)로 추정됐다.

북한은 스커드-B/C/ER(추정 사거리 최대 729km)~화성-12(2천896km 이상) 등의 중·e단거리탄도미사일(IRBM)도 보유하고 있다.

주한미군은 특히 이 중 화성-14, 화성-15에 대해 각각 "미 본토 대다수 지역 도달 가능", "미 본토 전 지역 타격 가능" 등으로 평가했다.

 

관련기사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