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윤석열이 결국 한국당 궤멸 시킬 것"

자유한국당 홍준표 전 대표.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홍준표 전 대표. 연합뉴스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가 임명돼 실권을 쥐게 될 경우 보수 궤멸까지 이를 수 있다는 예견이 나와 주목된다.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는 10일 매일신문 기자와 전화통화에서 "윤 후보자가 청문회에서 한 이야기 가운데 '정치가 뭘 하던지 상관 안 한다. 오로지 법과 원칙에 따라 행동 하겠다'는 취지로 말한 대목을 자세히 들여다보라"며 "속 뜻은 국회 선진화법에 걸려 있는 한국당 의원들을 모두 보내 버리겠다는 의미"라고 주장했다.

홍 전 대표는 이어 "국회 선진화법의 경우 피의 사실이 있는 국회의원들이 직접 출석하지 않아도 된다. 민주당 인사들을 참고인으로 불러 놓고 현장 동영상 분석 등을 통해 사법 당국이 바로 기소해 버리면 된다"며 "특히 친고죄가 아니기 때문에 고발 취하 등 정치 해결 방법도 없고, 어떻게든 사법 판결로 갈 수밖에 없는 무서운 법"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또 "윤 후보자도 간단히 볼 인사가 아니지만 '소윤'이라고 불리는 윤대진 법무부 감찰국장이 더 무서운 존재"라며 "이 두 사람이 팀을 짜서 청와대 밖에서 자유한국당 붕괴 작업을 추진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홍 전 대표는 "윤 후보자가 선진화법이란 칼자루를 쥐고 흔들 경우 한국당 의원들 30~40명이 기소당할 것이고, 결국 총선도 제대로 치르지 못할 지경에 이를 수도 있다"며 "선진화법은 박근혜 전 대통령이 만든 법이라서 한국당 의원들은 반대도 못 하고 앉아서 목만 내놓고 있게 될 처지에 놓이게 된다"고 우려했다.

그는 윤 후보자의 '거짓말' 논란에 대해서는 "그건 결정적인 게 아니다. 그 정도로 절대 (윤 후보자를) 날릴 수 없다"며 "지금까지 인사청문회에서 제기됐던 문제들 중에서 가장 약한 소재에 불과하다"고 말했다.

대구경북 총선 결과에 대한 질문에 홍 전 대표는 "한국당과 우리공화당이 친박 1·2중대로 활동할 수 있는데 TK 한국당이 박근혜 전 대통령을 넘어서는 대안 세력이 돼야지 과거 권력에 집착해선 안된다"며 "한국당 전체가 위기 상황으로 가고 있고 더 큰 위기가 오고 있는 만큼 정신을 바짝 차려야 한다"고 당부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