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총리 "총리실의 김해신공항 확장안 재검증은 재검증일 뿐"

재검증은 기존 방안에 대한 찬반 주장의 진위만 가리기로, 별도 의견개진 없을 것 예고

주호영 자유한국당 의원 지난 3월 19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정치분야 대정부질문에서 이낙연 국무총리에게 질문하고 있다. 자료사진=연합뉴스 주호영 자유한국당 의원 지난 3월 19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정치분야 대정부질문에서 이낙연 국무총리에게 질문하고 있다. 자료사진=연합뉴스

이낙연 국무총리는 영남권 신공항 건설과 관련해 총리실의 김해신공항 확장안 재검증의 효력은 제한적이라고 규정했다. 재검증은 기존 방안에 대한 찬반 주장의 진위만 가릴 뿐 별도의 의견개진 등은 없을 것이라고 약속한 것이다.

이 총리는 9일 오후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주호영 자유한국당 의원(대구 수성을)이 '총리실의 재검증은 대통령의 언급과, 실세 시·도지사들의 힘에 밀려서 억지로 하는 거 아니냐?'고 묻자, "갈등이 이미 표면화됐기 때문에 그것을 수습하기 위해서 불가피하게 총리실이 조정해야겠다고 생각했다"며 "(다만) 이번 검증은 어디까지나 검증일 뿐이지 그 다음에 어떻게 하겠다는 목표를 가지고 가는 것은 아니다"고 답했다.

 

아울러 이 총리는 총리실의 재검증 방식과 일정에 대한 설명도 곁들였다. 이 총리는 "국내, 필요하면 국외까지 전문가들을 모시고 공정하고 과학적으로 기존 결정이 옳았는지, 부산울산경남 검증단의 주장과 국토교통부의 입장은 옳은지 충실히 검증하겠다"고 밝혔다.

시기에 대해선 "가까운 시일 내 검증위원회를 구성하고 검증에 착수하도록 하겠다"는 뜻을 나타냈다.

이와 함께 이 총리는 총리실의 김해신공항 확장안 재검증이 자칫 나쁜 선례를 남길 수 있다는 우려에 대해서는 "명심하겠다"며 공감의 뜻을 표시하기도 했다.

정치권에선 이 총리가 '총리실 재검증이 결정 뒤집기를 위한 요식행위가 아니냐'는 비판을 의식해 내놓은 발언으로 풀이하고 있다.

한국당 관계자는 "총리실 재검증의 위상에 한계를 지운 발언을 끌어냈다는 점에선 소득이지만 여전히 상황이 유동적이라 예의주시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