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남권 신공항 갈등에 민주당 시도당위원장 회의장 분위기도 '어색'

대구경북과 부산울산경남 시도당위원장 공생 가능성 타진하면서도 현실적 어려움 토로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9일 오전 국회 당대표회의실에서 열린 전국 시도당위원장 연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9일 오전 국회 당대표회의실에서 열린 전국 시도당위원장 연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여당의 시도당위원장들이 모여 내년 총선 승리를 다짐하는 자리에서도 대구경북과 부산울산경남 시도당 책임자 사이엔 미묘한 긴장감이 흘렀다. 두 지역의 정치권이 영남권 신공항 건설 문제를 두고 힘겨루기를 벌이고 있기 때문이다.

더불어민주당은 영남권 신공항 논쟁이 두 지역 가운데 하나를 잃을 수밖에 없는 '제로섬' 구도로 가서는 절대 안 된다는 입장이지만 마땅한 대안을 아직 찾지 못하고 있다.

남칠우 민주당 대구시당위원장은 9일 오전 열린 민주당 대표-시도당위원장 연석회의에서 영남권 신공항 건설을 둘러싼 두 지역의 자제와 중앙당의 원만한 중재를 요청했다.

남 위원장은 이날 회의에서 "내년 총선 승리를 위해선 당이 똘똘 뭉쳐 유권자들에게 실력 있는 집권당의 면모를 보여야 한다"며 "상대적으로 어려운 여건에서 야당과 겨뤄야 하는 대구경북과 부산울산경남이 서로에게 힘이 될 수 있도록 당 지도부가 적극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남 위원장은 "영남권 신공항 문제로 두 지역의 갈등이 증폭되자 지역의 야당 인사들이 '민주당이 대구경북을 포기했다'는 주장을 내놓고 있는데 부산울산경남에서도 내년 총선에서 영남 후보들이 공생할 수 있도록 동지애를 발휘해 달라"고 당부했다.

허대만 경북도당위원장도 "총선을 앞두고 당이 지역으로 나뉘어 분열해서는 곤란하다"며 "특히 두 지역 가운데 한 지역이 이익을 챙기면 다른 지역에서 반드시 손해를 봐야 하는 '제로섬' 구도에 갇혀서는 절대 안 된다"고 강조했다.

대구경북의 수위조절 요구에 울산, 경남 시도당 위원장도 공감을 표시하면서도 현실적인 어려움을 호소하기도 했다.

이상헌 울산시당위원장은 "주민들의 성원을 한 몸에 받을 수 있는 내실 있는 공약을 개발해 영남지역 주민들을 설득하는 방식으로 영남권 신공항 건설 갈등을 숙지게 할 수 있을 것"이라며 "민주당 후보들이 영남지역 전역에서 윈윈할 수 있도록 매력적인 공약개발에 역량을 모을 필요가 있다"고 주문했다.

다만 민홍철 경남도당위원장은 "대구경북 만큼이나 치열한 총선을 치러야 하는 상황을 양해해 주시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전재수 부산시당위원장은 이날 회의에 참석하지 않았다.

관련기사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