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통 김석기 의원 "급랭 한일관계 대통령이 나서라"

일본 투자회수까지 고려한다는 말 있어…반일감정 대립 해결 못해

김석기 자유한국당 국회의원 김석기 자유한국당 국회의원

국회 내에서 대표적인 '일본통'으로 꼽히는 김석기 자유한국당 국회의원(경주)은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 등으로 급랭한 한일 관계를 풀 키는 문재인 대통령이 쥐고 있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경찰 재직 시절 오사카 총영사관 영사와 주일본 한국대사관 외사협력관을 지냈으며 이후에도 일본과 꾸준한 교류를 이어오고 있다.

김 의원은 "일본 총리 관저 분위기는 우리가 생각하는 것보다 훨씬 강경하다. 적당히 지날 일이 아니다"고 우려하며 "국회차원에서 초당적 방일단을 꾸려 대화 시도에 나서려 하고 있으나 결국 이번 문제는 대통령이 적접 나서 풀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일본은 강제징용판결과 관련 우리 정부의 진전된 자세를 보여주길 원하고 있다. 대법원 판결이니 어쩔 수 없다는 식은 안된다"며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 철회를 전제로 양국의 발전을 이끌 미래관계 설정도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문 정부의 대일 인식에 대한 지적도 했다. 그는 "국내 경제 등이 나빠졌을 때 그 원인을 일본으로 돌리며 '친일청산'쪽으로 반일감정을 자극할 것이라는 시각도 있다"며 "일본쪽에서는 한국 투자 중지, 투자 회수 이야기까지 나온다. 이 경우 우리 경제는 치명타를 입는다. 외교는 냉정해야 하며 더 큰 목적으로 접근해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일본과 정면대결을 벌일 경우 그 피해는 우리가 훨씬 더 클 수밖에 없다. 경제부분을 비롯해 북한 핵미사일과 관련 일본과의 정보 공유도 절실하다. 더욱이 50만 재일동포의 '살려달라는 아우성'을 외면해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