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양정철에 총선 출마 제안 받아"…한국당 '정치적 중립' 집중포화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가 8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가 8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야당은 윤 후보자와 문재인 대통령 최측근으로 알려진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의 과거 만남을 두고 집중포화를 쏟았다.

야당은 검찰의 정치적 중립성에 의혹을 제기했지만 윤 후보자는 당시 양 원장이 아무런 직책이 없던 점을 강조하면서도 향후 부적절한 만남이 될 수 있는 부분은 조심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8일 오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에서 열린 윤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주광덕 자유한국당 국회의원은 윤 후보자가 검찰총장 후보자 하마평이 오가던 지난 4월 만났다는 언론의 보도에 대해 "금년 4월에 양 원장을 만난 사실이 있느냐"고 포문을 열었다. 윤 후보자는 "4월에 만난 기억은 없다"고 답했다. 이어 언제 만났느냐는 물음에 윤 후보자는 "올해 1~2월쯤에 만났던 것 같다. 사실과 많이 다르다"고 했다.

하지만 "양 원장의 총선 인재영입 과정에서 인연을 맺은 것이 맞느냐"는 주 의원 질의에는 "맞다"고 답했다. 이날 윤 후보자 답변에 따르면 윤 후보자와 양 원장이 만난 것은 20대 총선을 앞둔 2015년 말과 올해 2월 등 두 차례로 보인다.

윤 후보자는 "양 원장과는 2015년 대구고등검찰청에 근무하던 시절 연말에 가까운 선배가 주말에 서울 올라오면 한 번 얼굴 보자고 해서 식사 자리에 나갔을 때, 양 원장이 나와 있어서 처음 만났다"며 "이 자리에서 (양 원장이) 출마하라고 간곡히 이야기했는데 거절했다"고 했다. 이어 "2016년 고검 검사로 있을 때도 몇 차례 전화해서 '다시 생각해볼 수 없냐'고 했으나 정치할 소질도 생각도 없다고 답했다"고 대답했다.

이에 주 의원이 검사로서의 정치적 중립성 문제를 지적하자 "제가 양 원장을 만난 것은 그가 야인이던 시절이었다"며 "그분(양 원장)이 야인이라고 하지만, 아무래도 정치권에 연계된 분이라 굉장히 조심하고 있다. 검찰총장에 취임하게 되면 여야 의원님들 자주 뵙고 말씀 들으려고 하는데 많이 유의하고 부적절한 것은 조심하겠다"고 했다.

이어진 오후 질의에서도 양 원장과 윤 후보자의 만남에 대한 질문이 쇄도했다.

이은재 한국당 의원은 양 원장을 왜 만났는지를 집중추궁했고, 윤 후보자는 "양 원장이 객지생활을 하는데 격려를 한다는 차원이 아니었나. 그 자리가 무슨 중요한, 정치적 얘기를 논할만한 자리는 아니었다"며 사적인 자리였다고 해명했다.

한편, 양 원장 측도 윤 후보자를 인재영입 차원에서 만난 사실을 인정했으나, 검찰총장 인사와 관련해 교감을 나눴다는 의혹 제기에는 선을 그었다.

관련기사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