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제대로 된 해법을 내놓지 않고 반일감정만 부추기고 있다" 비판

김병준, "한일관계 개선은 기존 동북아 질서 깨지 않겠다는 신뢰 부여부터 시작해야"

자유한국당은 8일 정부와 여당이 일본의 무역 제한 조치에 대해 제대로 된 해법을 내놓지 않고 반일감정만 부추기고 있다고 비판했다.

황교안 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여당에서 부랴부랴 특별위원회를 만든다 하는데 의병을 일으키자는 식의 감정적 주장을 내놓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며 "과연 이 시점에서 국민의 반일감정을 자극하는 게 국익에 도움이 되겠느냐"라고 밝혔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여당이 보여주는 모습에 무책임한 부분이 있어 걱정스럽다"며 "특히 초강경 대응책을 이야기하면서 사실상 반일감정을 부추기고 이를 정치적으로 활용하는 것이 아닌지 우려된다"고 주장했다.

김병준 전 비상대책위원장은 매일신문 기자와의 전화통화에서 "일본이 한국에 적대감을 갖는 이유는 문재인 정부가 기존 동북아 질서를 깨려고 한다는 의혹에서 시작한다"며 "일본은 '한·미·일 대 북·중·러라는 전통적 동맹관계가 남북관계에 도움이 되지 않을 것'이라고 문 정부가 판단한 채 '한일 관계를 일부러 틀어버리려는 것 아니냐'는 시각을 갖고 있다"고 지적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