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前용산세무서장에게 변호사 소개해준 적 없다"

인사청문회 답변…뇌물수수 사건 개입 의혹 부인
"함께 골프친 것은 사실…2010년 이전으로 기억"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가 8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윤우진 전 용산세무서장 관련 질의를 듣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가 8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윤우진 전 용산세무서장 관련 질의를 듣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는 8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 출석해 윤우진 전 용산세무서장의 뇌물수수 의혹 사건에 대한 개입 의혹을 부인했다.

이 사건은 2013년 윤대진 검찰국장의 친형인 윤우진 전 용산세무서장이 육류 수입업자 등으로부터 뇌물을 받은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던 중 해외로 도피했고, 몇 개국을 전전하다가 체포돼 강제 송환됐는데 22개월 후 혐의없음 처분을 받은 사안이다.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가 8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가 8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당은 윤 후보자가 윤우진 씨에게 대검 중수부 출신 이남석 변호사를 소개했다는 의심을 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 윤 후보자는 '재직 중에 대검 중앙수사부 출신 이남석 변호사를 윤 씨에게 소개한 적 있느냐'는 자유한국당 주광덕 의원의 질문에 "그런 사실 없다"고 답했다.

윤 씨에 대한 경찰 수사 과정에서 구속영장과 압수수색 영장이 잇따라 기각된 이유에 대해서는 "최근 청문회를 준비하면서 이 같은 사실을 알게 됐다"며 "어떤 사유로 그렇게 됐는지 알 수 없다"고 답했다.

특히 한국당이 증인으로 신청한 윤 씨가 해외로 도피했다는 의혹에 "해외로 나갔다는 사실도 몰랐다"고 답했다.

윤 씨와 골프를 친 사실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한두 번 있었던 것으로 기억난다"며 "2010년 중수2과장으로 간 이후에는 거의 골프를 치지 않았기 때문에 그 이전으로 기억한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중수2과장을 가면서 후배들에게 골프채를 줬기 때문에 골프채가 없다"고 답했다.

그는 또 "제가 1년에 한두 번 윤 씨를 만나 식사를 한 것은 맞지만 고급 양주를 먹고 저녁 식사를 과하게 한 기억은 전혀 없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