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윤석열 방패막이' 자임…尹 감싸고 황교안 때리고

청문회서 적극 방어막…"정의로운 尹발언이 촛불혁명 가져와"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가 8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민주평화당 박지원 의원과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가 8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민주평화당 박지원 의원과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민주평화당 박지원 의원이 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의사진행 발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민주평화당 박지원 의원이 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의사진행 발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민주평화당 박지원 의원이 8일 열린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에 대한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윤 후보자를 적극 엄호하고 나서 눈길을 끌었다.

유일한 비교섭 단체 소속 법사위원인 박 의원은 이날 청문회에서 윤 후보자를 '정의롭다'고 치켜세우고 자유한국당을 공격하며 여당 소속 의원 못지않은 방패 역할을 자처했다.

2013년 국정감사 때 당시 윤 후보자가 자신과의 질의에서 국가정보원 대선 댓글조작 사건 특별수사팀장을 할 때 상부의 수사 외압이 있었다고 말하는 대목이 담긴 영상을 틀었다.

영상에서는 당시 여주지청장이던 윤 후보자가 "이렇게 된 마당에 사실대로 다 말씀드리겠다. (조영곤 당시 서울중앙지검장이) 처음에는 격노했다. '야당 도와줄 일 있냐. 사표내면 해라'. 이 사건을 계속 끌고 가기 불가능하다는 판단을 했다"고 말하는 장면이 흘러나왔다.

박 의원은 영상이 끝난 뒤 "윤 후보자의 저러한 정의로운 발언이 결국 촛불혁명을 가져왔고 오늘의 문재인 정부를 탄생시켰다"고 치켜세웠다.

그러면서 "저런 기백으로 검찰을 이끌 수 있기 때문에 윤 후보자가 꼭 검찰총장이 돼서 부당한 지시를 절대 받지 않고 검찰의 길을 갈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했다.

박 의원은 또한 국정원 댓글조작 사건 당시 법무부 장관이었던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의 수사 외압 논란도 언급하며 '측면 지원'에도 나섰다.

박 의원은 "윤 후보자는 당시 (조영곤) 서울중앙지검장의 수사외압 의혹과 함께 황교안 당시 법무부 장관이 개입했다는 사실을 증언했다"며 "윤 후보자는 지금 생각에 변함이 없느냐"고 물었다. 앞서 윤 후보자는 2013년 국정감사 당시 수사 외압과 관련해 "황교안 장관도 무관하지 않다"고 밝힌 바 있다.

박 의원은 "(변함) 없다"는 윤 후보자의 답변에 "조영곤 전 서울중앙지검장과 황교안 당시 법무부 장관은 국민 앞에 책임을 져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역설했다.

박 의원은 청문회 본격 시작 전에는 의사진행 발언으로 여상규 법사위원장 등 다수의 한국당 법사위원들이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 국면에서 고소·고발을 당한 점을 환기하며 청문위원 자격 논란도 제기했다.

박 의원은 "국회선진화법과 관련해 검찰에 고발됐으나 수사를 기피하는 의원들이 언론에선 12명이 된다고 한다. 당장 위원장부터 해당된다"며 "이 자리는 그 의원들의 기소 여부 결정권을 가진 검찰총장 인사청문회인데 과연 (이 의원들이 청문위원을 맡는 것이) 적절하냐"고 지적하자 한국당 의원들이 반발했다.

관련기사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