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피해 발생하면 대응한다"...일본 무역 보복 이후 첫 반응

"대응과 맞대응으로 이어지는 악순환 바람직하지 않아"...우리 측 보복에 대해서는 일단 유보적 자세

문재인 대통령이 8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8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일본의 무역제한 조치 여파로 환율시장이 요동치고 국내 주가가 급락하는 등 국내 기업이 후폭풍을 크게 우려하고 있다. 상당수 시민들은 일본제품 불매운동에까지 나서는 등 반일감정으로까지 확산되고 있는 상황이다.

문재인 대통령도 8일 한국 기업 피해시 '필요한 대응'을 하겠다고 다소 강경한 입장을 피력했다.

이런 상황에서 경제전문가들은 한일간 무역갈등을 최대한 빨리 해소하고 국내 기업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서는 양국간 감정적 대응보다는 정부가 최대한 냉철한 외교력을 발휘하면서 대화로 풀어나가야 한다고 지적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일본의 무역제한조치와 관련, "한국 기업들에 피해가 실제로 발생할 경우 우리 정부로서도 필요한 대응을 하지 않을 수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일본의 한국에 대한 수출규제 조치 발표 이후 문 대통령이 직접적으로 대응한 것은 이날 발언이 처음이다.

그러나 문 대통령은 "대응과 맞대응의 악순환은 양국 모두에게 결코 바람직하지 않다"고 언급, 공격적이고 보복적 대응에 대해서는 일단 유보적 자세를 드러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최근 일본의 무역 제한 조치에 따라 우리 기업의 생산 차질이 우려되고 전 세계 공급망이 위협받는 상황에 처했다. 일본 측의 조치 철회와 양국 간 성의 있는 협의를 촉구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상호 호혜적인 민간기업 간 거래를 정치적 목적으로 제한하려는 움직임에 한국뿐 아니라 전 세계가 우려하고 있다"며 "전례 없는 비상상황에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정부와 경제계가 긴밀하게 소통하고 협력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상황 진전에 따라 민관이 함께하는 비상 대응체제 구축도 검토해야 한다"며 "청와대와 관련 부처 모두가 나서 상황 변화에 따른 해당 기업들의 애로를 직접 듣고 해결 방안을 함께 논의하며 필요한 지원을 아끼지 말아야 한다"고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또 "정부는 외교적 해결을 위해서도 차분히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이와 함께 "일본은 경제력에서 우리보다 훨씬 앞선 경제 강대국으로, 여야 정치권과 국민께서 힘을 모아주셔야 정부·기업이 어려움을 헤쳐나갈 수 있다"고 발언, 초당적이고 범국민적 단합을 촉구했다.

이와 관련, 여야는 8일 일본 정부의 반도체 소재 수출규제 문제와 관련한 해법 마련을 위해 초당적인 여야 방일단을 파견하기로 합의했다.

김형기 경북대 경제통상학부 교수는 "정부는 국가를 경영하는 차원에서 현실을 냉엄하게 바라봐야 한다. 감정적 대응을 접고 지금이라도 철저하게 이성적인 외교적 대응에 나서야 한다"며 "소재부품 국산화 역시 장기적 해법에 불과하기 때문에 지금은 국가적 위신을 살리면서도 다채널을 활용해 외교력과 정치력으로 풀어야 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