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천, 미래형 첨단복합도시로 탈바꿈한다

국토부, 미래형 첨단복합도시 투자선도지구 지정

영천 미래형 첨단복합도시 위치도. 국토부 제공 영천 미래형 첨단복합도시 위치도. 국토부 제공
영천 미래형 첨단복합도시 조감도. 국토부 제공 영천 미래형 첨단복합도시 조감도. 국토부 제공

경북 영천이 미래형 첨단복합도시로 조성된다.

국토교통부는 8일 국토정책위원회 심의를 거쳐 군사시설보호구역에서 해제된 영천시 남부동 일원을 투자선도지구로 지정한다고 밝혔다.

투자선도지구는 국토부가 지난 2015년부터 16개 지역을 목표로 지정 중인데 영천시가 7번째로 선정됐다.

영천 미래형 첨단복합도시는 민관이 1천893억원을 투입해 산업단지(59만1천㎡ 부지)를 조성하는 프로젝트다.

항공·군수·첨단 정보기술(IT) 등 업종을 유치하고, 도시형 첨단산업·물류기능을 중심으로 교육연구시설, 공공기관 등 지원시설을 배치해 도시공간 구조를 재편한다.

사업비로는 민간자본 1천160억원과 국비 및 시비 733억원이 투입된다.

민간자본은 영천시가 20% 지분을 갖고 있는 특수목적회사(SPC) 자체 자금을 바탕으로 프로젝트 조달자금(PF) 및 분양 수익으로 충당한다.

국토부는 진입도로와 상하수도 등 기반시설 설치에 국비 232억원을 지원하고, 세제·부담금 감면, 규제특례 등을 제공할 계획이다.

이 지역은 지난 60여년간 탄약창과 3사관학교 등 군사시설 입지에 따른 여러 규제로 낙후돼 있었다.

이 때문에 영천시민들은 이번 투자선도지구 지정에 따라 군사보호구역으로 묶여 상대적으로 낙후됐던 남부동 일대의 대규모 개발사업을 통해 침체된 지역경제 활성화는 물론 지역 성장의 새로운 촉매제가 될 것으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영천시 관계자는 "남부동 일대르 성장 거점으로 삼아 도시공간 구조를 개편해 지역 균형발전을 이루도록 힘을 쏟겠다"며 "ㅣ를 위해 영천 IC 초입인 작산동 작산교차로~완산동 영화로 간 직선도로 개설사업을 시작으로 주요 산업기반시설을 연결하는 복합교통망 구축을 본격화하겠다"고 했다.

※키워드: 투자선도지구=정부가 발전 잠재력이 높은 지역을 선정, 국비 지원과 세제 혜택 및 규제 특례 등의 패키지 지원을 통해 지역 성장거점으로 육성하고 민간 투자를 활성화하는 제도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